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부겸 "대구 패닉…청와대·정총리에 코로나19 추경 요청"

송고시간2020-02-19 22: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개학·국가시험 연기하고 의료기관에 '준명령권' 부여해야"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마스크를 쓴 채 대화하는 모습[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정세균 국무총리(왼쪽)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오른쪽 두번째)이 마스크를 쓴 채 대화하는 모습[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은 19일 "대구는 지금 패닉 상태"라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을 청와대와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에서 "지역 경제 충격을 완화하고 지원하기 위해 추경 편성을 다시 한번 요청한다"면서 "정 총리가 오늘 급히 내려와 상황을 살펴보고 갔고, 제가 필요 사항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상황을 언급, "어디까지 확산했을지 가늠이 안 될 정도"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3월로 예정된 각급 학교의 개학과 각종 국가 자격시험을 연기해달라"고 건의했다.

또 "음압 병상, 역학조사관, 검체 검사기관이 부족한 지역 현실을 고려해 다른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달라"면서 "지역 대형병원 응급실이 연이어 폐쇄된 상태인 만큼 일반 환자를 위한 응급의료체계를 확보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31번 환자의 경우에서 보듯, 의료기관의 처방과 권고를 환자가 따르지 않을 경우 피해는 전체가 입어야 하는 만큼 의료기관과 방역 당국에 준명령권을 부여하는 방안을 찾아달라"고 제안하기도 했다.

아울러 "긴급재난안전 문자를 통해 확진자의 동선과 감염 경로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 지역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 내용은 청와대에도 그대로 올렸다"면서 "대구는 이미 코로나19에 훤히 노출된 셈으로, 어느 지방도 이런 대규모 감염이 없었던 만큼 정부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긴장하되 공포심에 빠지지 않으면 재난은 반드시 언젠가 끝나게 돼 있다"며 "우리 방역 당국과 의료진이 세계적으로도 우수하다고 한다. 믿음을 가지고 함께 힘을 모으면 얼마든지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