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 사고 사망자 1명, 소방관 아내 추정

송고시간2020-02-19 23: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임채두 기자 = 40여명의 사상자를 낸 순천∼완주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2터널 다중추돌 화재 사고 사망자 중 신원미상 1명이 전북지역 현직 소방관의 아내로 추정되고 있다.

터널에서 치솟는 불길
터널에서 치솟는 불길

(남원=연합뉴스) 2월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의 터널에서 차량 다중 추돌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불길이 치솟고 있다. 2020.2.17 [한국도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9일 전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사고 사망자 5명 가운데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3명 중 1명을 이 지역 소방관의 아내로 보고 있다.

추정의 근거는 휴대전화 위치 추적과 차량이다.

사고 당일 소방관은 아내와 연락이 닿지 않았고 휴대전화 위치 추적 결과 신호가 끊긴 곳이 사고 장소였다.

현장에서 아내의 차량도 발견됐다.

이 차에는 3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중 소방관 아내로 추정되는 여성과 조수석에 탄 1명은 숨졌다.

시신 2구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좋지 않아 신원 미상으로 분류됐다.

차 뒷좌석에 있던 1명은 가까스로 차를 빠져나와 목숨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도내 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소방관 아내로 추정되는 여성을 비롯한 사망자 3명의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DNA 감식과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감식과 부검 결과가 이르면 내일 나올 것 같다"며 "신원이 확인되면 가족에게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 사고는 지난 17일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에서 24t 탱크로리와 트레일러, 화물차량 등 30여대가 잇따라 부딪히면서 발생했다.

질산 1만8천ℓ를 실은 탱크로리 차량에 불이 붙으면서 검은 유독가스가 배출돼 피해가 커졌다.

이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5명, 부상자는 43명으로 집계됐다.

sollens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