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방역 위해 격리 기간 30일로 연장"

송고시간2020-02-20 00: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네바 유엔 대사, 로이터통신과 인터뷰…"발병 사례 없다" 재강조

WHO "북한 전문가들, 지난해 홍콩서 인플루엔자 검사 훈련"

한대성
한대성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지를 위해 격리 기간을 30일로 늘렸다고 밝혔다.

한대성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 대표부 대사는 19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당국이 격리 기간을 코로나19의 잠복기로 알려진 14일의 두 배가 넘는 30일로 늘린 것으로 통보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과학적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는 3주 후에도 발병할 수 있다고 한다. 이에 따라 격리 기간을 30일로 연장했다"면서 "예방이 치료보다 비용이 적게 든다"고 설명했다.

한 대사는 "우리는 특정 지역에서 일정 기간 엄격한 격리를 시행하고 있다"면서 "(북한에서는) 코로나19의 발병 사례가 없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관련, 세계보건기구(WHO)도 북한 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환자가 없다고 보고받았다고 전했다.

타릭 야사레비치 WHO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의 문의에 "북한 당국은 2019년 12월 30일부터 2020년 2월 9일까지 모두 7천281명의 여행객이 입국했으며, 이 가운데 141명이 발열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알렸다"면서 "이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답했다.

그는 "북한은 유전자증폭검사(PCR) 장비를 보유하고 있어 이런 검사를 수행할 능력이 있다"며 "그들의 실험실 연구자와 전문가들은 지난해 홍콩에서 WHO를 통해 인플루엔자 검사를 훈련했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WHO는 북한 당국의 요청에 따라 시약을 비롯해 의료진을 위한 고글과 장갑, 마스크, 가운 같은 개인 보호 장비 등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예정됐던 WHO 관계자와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 관계자 일대일의 만남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답변하기 어렵다며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앞서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전날 WHO 본부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북한 당국도 다른 나라 정부처럼 코로나19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북한 관계자와 만날 예정이라고 밝혔다.

(Eng·中文) '전염병과의 투쟁' 선포한 북한 "주민들 정신 못 차렸다" 호통

유튜브로 보기

eng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