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시 "업무 우선순위 정할 것"(종합)

송고시간2020-02-20 07: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협상서 '서비스 지속' 실행 가능한 길 찾길 희망"…대·중·소 규모 옵션 거론

전면적 무급휴직 파장 대비 '생명·건강·안전' 최우선분야 인력유지 취지인 듯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PG)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이해아 특파원 = 미국 국방부는 19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이 지연될 경우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들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시행하는 문제와 관련, 업무의 우선순위를 정해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는 무급휴직 사태에 따른 파장을 최소화하기 위해 주둔 임무 수행에 긴급한 분야에 한해 인력을 유지, 부분적으로나마 업무가 지속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휴직 규모에 대한 몇가지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다만 미 당국자들은 일단 협상 타결이 최우선 목표라고 강조했다.

미 해군 소장인 윌리엄 번 미 합참 부참모장은 이날 조너선 호프먼 대변인과 공동으로 실시한 브리핑에서 무급휴직이 현실화할 경우 한국 내 미군의 임무에 미치는 영향 및 여파 완화 방안에 관한 질문을 받고 "9천명의 근로자는 꽤 상당한 숫자"라며 "우리는 협상을 계속하고 있고, 숫자와 관련해 대규모, 중간규모, 소규모 옵션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서비스들이 지속될 수 있도록 협상을 통해 실행 가능한 경로를 찾아내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번 부참모장은 "따라서 필요하다면 우리는 이들 근로자가 제공하는 서비스들의 우선순위를 매겨야 할 것"이라며 "생명과 건강, 안전에 우선순위를 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무급휴직 시 장병들과 그 가족 모두에게 분명히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는 임무에 주력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임무는 한국의 연합 방위"라고 강조했다.

미,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시 "업무 우선순위 정할 것" (CG)
미,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시 "업무 우선순위 정할 것" (CG)

[연합뉴스TV 제공]

이어 "어느 급이 됐든 우리가 그곳에서 갖고 있는 이점은 사실상의 연합군으로서 한국의 파트너들과 매일 나란히 일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번 부참모장은 규모별 옵션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부연하지는 않았으나, 전면적 무급휴직 현실화시 충격파를 줄이기 위해 우선순위별로 업무를 구분해 생명과 건강, 안전 등 최우선 분야에 대해서는 제한적으로나마 휴직 대상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호프먼 대변인도 여파 완화를 위해 협상을 지속하며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넘버 원 목표로, 우리는 잠재적인 직원 고용 변화에 대해 대화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우리의 목표는 합의에 도달하는 것과 합의 도달을 위해 한국과 협력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무급휴직이 미군의 미션에 미칠 영향과 관련, 병력들은 어떠한 변화에도 적응할 것이라며 "우리의 초점은 우리의 전투능력을 계속해서 확실히 해나가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임무에 주력하고 있으며, 그 임무에 주력하고 성공하기 위해 비용을 마련해야 할 계약이 있다면 우리는 그것을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한국시간으로 지난 18일 주한미군 한국인노동조합에 방위비 분담금 합의가 없다면 잠정적인 무급 휴직을 대비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미,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시 "업무 우선순위 정할 것" (CG)
미,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 무급휴직시 "업무 우선순위 정할 것" (CG)

[연합뉴스TV 제공]

주한미군은 지난달 29일 방위비 분담금 협정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에 대비, 주한미군 한국인 직원들에게 4월 1일부로 잠정적 무급휴직이 시행될 수 있다고 사전 통보한 바 있다.

당시 무급휴직 예고 두 달 전에는 미리 통지해야 하는 미국법에 따라 60일 전에 사전 통보했다고 설명했으나 방위비 협상 과정에서 주한미군에 근무하는 한국인 근로자를 볼모로 활용,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 바 있다.

현재 한미 실무협상팀은 11차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체결을 위해 작년 9월부터 지난 14∼15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회의까지 총 6차례 만난 상태로, 7차 협상에서 타결을 시도하기 전 입장을 최종 정리하는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8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큰 틀에서 타결이 됐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직은 시기상조"라며 "7차 회의를 조속히 재개해야 할 필요성이 있고, 7차 회의의 결과에 따라 향후 타결 전망이 확실해질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