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순우, 델레이비치오픈 테니스 8강행…70위대 진입(종합)

송고시간2020-02-20 10: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권순우의 뉴욕오픈 경기 모습.
권순우의 뉴욕오픈 경기 모습.

[Alex Smith/New York Open 제공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권순우(82위·CJ 후원)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델레이비치오픈(총상금 60만2천935달러) 8강에 진출했다.

당진시청 소속인 권순우는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델레이비치에서 열린 대회 사흘째 단식 본선 2회전에서 라이언 해리슨(433위·미국)을 2-1(6-4 3-6 7-6<7-0>)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최근 타타오픈과 뉴욕오픈에 이어 3주 연속 투어 대회 8강에 오르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권순우는 라일리 오펠카(54위·미국)와 3회전에서 맞붙는다.

오펠카는 키 211㎝ 장신 선수로 강한 서브가 주특기다. 이날 매켄지 맥도널드(159위·미국)와 2회전에서도 2-0(6-3 6-4) 승리를 거두며 최고 시속 224.6㎞의 빠른 서브를 앞세워 에이스 17개를 터뜨렸다.

권순우는 키 180㎝로 오펠카보다 30㎝ 이상 작고 이날 2회전 서브 최고 시속도 202.6㎞로 오펠카와 차이가 컸다.

랭킹 포인트 45점과 상금 1만6천990달러(약 2천만원)를 확보한 권순우는 다음 주 세계 랭킹에서 70위대에 진입할 전망이다.

권순우의 개인 최고 랭킹은 지난해 9월 기록한 81위다.

권순우는 이 대회 전까지 투어 대회 단식 8강에 세 차례 진출했으나 4강에는 한 번도 들지 못했다.

이번 대회 4강에 오르면 권순우는 다음 주 세계 랭킹 60위대까지 바라볼 수 있다. 만일 8강에서 패할 경우 75위에서 80위 사이가 예상된다.

이날 권순우가 꺾은 해리슨은 현재 세계 랭킹 400위대에 머물러 있지만 2017년에는 40위까지 올랐던 선수다.

최근 부상 및 부진이 겹쳐 세계 랭킹이 많이 내려간 해리슨은 이날 서브 에이스 11개를 꽂으며 권순우를 압박했다.

마지막 3세트에서 먼저 자신의 서브 게임을 내줘 게임 스코어 1-2로 밀린 권순우는 곧바로 상대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2-2로 균형을 맞췄고 타이브레이크에서는 한 점도 내주지 않고 2시간 38분의 접전에서 승리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