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증시, 中 부양책 기대·美 지표 호조에 강세…S&P·나스닥, 사상 최고 마감

송고시간2020-02-20 06: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중국 당국의 경기부양 기대와 미국 경제지표 호조 등에 힘입어 올랐다.

1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5.84포인트(0.40%) 오른 29,348.03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5.86포인트(0.47%) 상승한 3,386.1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4.44포인트(0.87%) 오른 9,817.18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와 나스닥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관련 상황과 중국의 경기부양 노력, 주요 경제지표 등을 주시했다.

뉴욕 증시 상승 (PG)
뉴욕 증시 상승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중국 관영 통신 신화 등 외신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물류 지원 등 기업들의 사업 정상화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지식재산권 기반 대출 확대 등 금융 지원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일부 외신은 또 중국 당국이 코로나 19로 위기에 처한 항공 산업을 지원하기 위한 현금 투입이나 합병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20일 예정된 발표에서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할 것이란 기대도 크다.

중국 당국이 코로나 19 충격에 대응한 경제 지원 방침을 꾸준히 밝히면서 불안했던투자 심리가 진정됐다.

코로나 19 중국 내 신규 확진자도 지난 18일 1천749명 늘어나는 등 둔화 흐름을 이어갔다.

미국의 주택지표가 양호했던 점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미 상무부는 1월 신규 주택 착공 실적이 전월 대비 3.6% 감소한 156만7천 채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1.7% 감소보다 양호했다.

또 1월 주택착공 허가 건수는 9.2% 늘어난 155만1천 채를 보였다.

2007년 3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최근 개선된 주택시장 경기를 확인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개한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는 현재의 통화정책 기조가 적절하다는 위원들의 견해가 재차 확인됐다.

위원들은 경제 전망 위험도 완화됐다면서, 낙관적인 경기 판단을 드러냈다.

다만 코로나 19 영향은 주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코로나 19 영향으로 1분기 매출 전망(가이던스)을 달성하기 어렵다고 밝혀 시장에 충격을 줬던 애플 주가도 이날은 1.5% 반등하면서 기술주 동반 강세를 이끌었다.

이날 업종별로는 기술주가 1.09% 올랐다.

유가 반등에 힘입어 에너지도 1.32% 올랐다.

이날 발표된 미국 물가 지표는 다소 높았다.

미국의 1월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전월 대비 0.5%로, 시장 예상 0.1%를 큰 폭 웃돌았다.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다.

서비스 가격 상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됐다.

물가 압력이 가시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지만 소비자물가 등 다른 지표는 아직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만큼, 연준의 통화 긴축에 대한 우려를 자극하지는 않았다.

닐 카시카리 미니애폴리스 연은 총재는 당분간 금리가 동결되겠지만, 향후 금리 변화의 방향성은 인상보다는 인하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 19 등 위험 요인이 여전하다고 그는 지적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중국 경기 부양 기대가 시장을 떠받치고 있다고 진단했다.

헤르메스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의 루이스 그랜트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미국과 유럽 증시는 코로나 19에도 사상 최고치 부근을 유지 중인데, 투자자들은 중국이 부양책을 통해 경제를 지지할 것이란 기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누군가 우리를 구해줄 것이라는 게 현재 투자자들의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 19 영향이 큰 크루즈사와 항공사 등의 주식에 투자하고 있지만, 이를 처분할 계획도 없다고 덧붙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25bp 기준 금리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3.03% 하락한 14.38을 기록했다.

jwo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