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준표 '단독' 공천면접…"양산을 컷오프되면 은퇴 또는 무소속"

송고시간2020-02-20 15: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향 출마' 컷오프당한 셈"…황교안 캠프 방문은 취소돼

공천 면접심사 참석하는 홍준표
공천 면접심사 참석하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험지 출마' 요구를 받는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가 20일 단독 공천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통합당 공관위 회의장에서 홀로 면접 심사를 받았다. 예정 시간보다 훨씬 긴 약 20분 동안 진행됐다.

홍 전 대표는 면접을 마치고 기자들에게 공관위원 1∼2명이 '수도권 출마'를 거듭 요구했지만,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경남 밀양에서 '고향 출마'를 위해 공천을 신청한 홍 전 대표를 찾아가 서울 출마를 요청했고, 홍 전 대표는 "서울 못지않은 험지"라며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밝힌 상태다.

홍 전 대표는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당에) 봉사를 하지 않았나"라며 "이번에는 양산을에 가서 PK(부산·경남) 지역 선거를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공천 면접심사 마치고 나오는 홍준표
공천 면접심사 마치고 나오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zjin@yna.co.kr

공관위원들 사이에선 '컷오프'(공천 배제)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홍 전 대표는 전했다. 김형오 위원장은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난 고향 출마를 (한 번) 컷오프당한 셈"이라며 "(양산을까지) 컷오프를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컷오프를 두 번 당하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면접을 마치고 황교안 대표의 종로 선거사무실을 찾아가 만날 계획이었지만, 황 대표 측이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공천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