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준표 "두번 컷오프 당하겠나"…김태호 "고향출마 확고"(종합)

송고시간2020-02-20 16: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독' 공천면접…홍준표 "양산을 또 컷오프되면 정계은퇴 또는 무소속"

공관위원들 "수도권 출마" 거듭 요구…황교안-홍준표 만남은 취소돼

공천 면접심사 참석하는 홍준표
공천 면접심사 참석하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험지 출마'를 요구받는 미래통합당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가 20일 각각 단독으로 공천 면접을 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통합당 공관위 회의장에서 면접 심사를 받았다. 예정 시간보다 훨씬 긴 약 20분 동안 진행됐다.

면접에서 공관위원 1∼2명이 서울 강북지역 출마를 거듭 요구했지만, 홍 전 대표는 "지금 와서 어떻게 나가겠나"라며 "너무 늦었다"고 답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앞서 김형오 공관위원장은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에서 '고향 출마'를 위해 공천을 신청한 홍 전 대표를 찾아가 서울 출마를 요청했고, 홍 전 대표는 "서울 못지않은 험지"라며 경남 양산을 출마 의사를 타협안으로 제시한 상태다.

홍 전 대표는 면접에서 "수도권에서 20년 이상 (당에) 봉사를 하지 않았나"라며 "이번에는 양산을에 가서 PK(부산·경남) 지역 선거를 해보는 게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공천 면접심사 마치고 나오는 홍준표
공천 면접심사 마치고 나오는 홍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zjin@yna.co.kr

그는 "난 고향 출마를 (한 번) 컷오프당한 셈"이라며 "(양산을까지) 컷오프를 두 번 당할 이유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컷오프를 두 번 당하면 정계 은퇴나 무소속 출마 중에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이제 공관위에서 판단을 어떻게 할지 기다려 보겠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도 서울에 인재가 없어 고민이 많을 것"이라면서도 "지금 '양산 대전'으로 (세간에) 기정사실이 돼 있다. 거기는 (PK) 40석이 걸려 있지만, 여기는 1석"이라고 강조했다.

김 전 지사도 15분 동안 진행된 면접에서 공관위원들에게 "현재 지역구의 출마 의지가 확고하다"고 말했다.

그는 고향이 있는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에 공천을 신청했지만, 'PK 험지'로 꼽히는 창원 성산이나 김해을 출마가 공관위 내부에서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고향 출마' 의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무소속 출마도 고려하는지 기자들이 묻자 "그런 생각은 해보지 않았다"면서도 "공관위 결정에 따라 저의 입장도 그때 가서 정할 것"이라고 답했다.

공관위원들은 이들을 면전에 두고 '컷오프'(공천 배제)를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흘러나온다. 김형오 위원장은 이들에게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홍 전 대표는 이날 면접을 마치고 황교안 대표의 종로 선거사무실을 찾아가 만날 계획이었지만, 황 대표 측이 취소를 통보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공천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취소됐다"고 설명했다.

공천 면접 마친 김태호
공천 면접 마친 김태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미래통합당의 제21대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면접을 마친 뒤 인터뷰하고 있다. 2020.2.20 zjin@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