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서울청사 근무 직원 1명, '코로나19' 검사 진행"(종합)

송고시간2020-02-20 16: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청사관리본부, 서울청사 긴급소독 등 방역 강화

정부서울청사
정부서울청사

촬영 전수영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권수현 기자 =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 근무하는 직원 한 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인근 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정부서울청사 측은 20일 "이 직원은 종로구 소재 코로나19 감염환자가 방문한 의료기관에 본인도 방문한 사실을 인지하고 지난 20일 오전 종로구 소재 보건소를 찾아 검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검사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최소 6시간에서 최대 48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정부서울청사 측은 "확진자가 방문한 의료기관에서 밀접 접촉을 한 것으로 의심되는 방문자들에게 개별 통보가 갔으나, 이 직원은 통보 대상이 아니었다"고 전했다.

해당 의료기관은 전날 확진판정을 받은 부암동 거주 75세(1945년생) 남성이 다녀간 종로구의 모 이비인후과의원이다. 앞서 여기서 정부서울청사 어린이집 원아가 진료를 받은 사실이 확인돼 청사 어린이집 세 곳이 휴원에 들어갔다.

검사를 받은 직원은 해외여행 등으로 최근 10여일간 휴가를 냈다가 오늘 다시 출근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을 알게 됐다고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설명했다. 이 직원은 여행을 가기 전인 이달 초에 해당 이비인후과를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이날 해당 직원 근무 층을 중심으로 청사 안팎을 긴급 소독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또한 청사 근무 직원들에게 마스크를 착용하고 개인위생에 유의하라고 공지했다.

다만 열감지기 설치 등으로 청사출입관리를 더 강화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상황을 더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정부서울청사 출입구에는 열감지기가 배치돼 있지 않다.

정부청사관리본부 관계자는 "열감지기는 준비돼 있으나 시중에 관련 장비 품귀현상이 빚어지는 상황에서 불필요한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고 판단해 아직 설치하지 않았다"며 "대신 설 연휴 직후 전국 정부청사를 일제 소독하고 지난주부터는 주 1회로 소독 횟수를 늘리는 등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총 82명…지역사회 확산 시작하는 단계로 판단"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slee@yna.co.kr,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