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른미래·대안·평화 24일 합당…손학규 "대표 사임, 백의종군"(종합)

송고시간2020-02-20 18: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각 당 대표 추천 3인으로 공동지도부 구성…5월 전당대회 열기로

합당 합의문 밝히는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
합당 합의문 밝히는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추진위원장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은 오는 24일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 한다고 밝히고 있다. 통합당은 오는 5월 중에 전당대회를 열고 지도부를 선출한다고 밝혔다. 2020.2.20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조민정 기자 =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은 오는 24일까지 합당 절차를 마무리짓기로 20일 합의했다.

그간 퇴진 요구를 거부하며 통합 논의에 제동을 걸어온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사임하고 백의종군하겠다"며 이번 합의안을 받아들여 조만간 새로운 원내 3당이 공식 출범하게 됐다.

바른미래당 박주선 대통합개혁위원장, 대안신당 유성엽 통합추진위원장, 민주평화당 박주현 통합추진위원장은 20일 국회에서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박주선 위원장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3당은 현재 바른미래 손학규·대안신당 최경환·평화당 정동영 등 현 지도부가 모두 사퇴하고, 각 당 대표가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 대표를 선출하기로 했다.

이 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 정당의 대표로 등록하기로 했다.

통합당 최고위는 3당에서 1인씩 추천하고, 미래청년·소상공인을 대표하는 세력의 약간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신당 명칭은 앞서 합의한 '민주통합당'이 중앙선관위에서 불허됨에 따라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또 오는 5월 전당대회를 열어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로 했다.

3당은 24일 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새 지도부를 발표하고 합당의 법적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합당은 바른미래당으로의 '흡수 통합'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박주선 위원장은 "이 합당안은 각 당 대표들의 추인 절차를 거쳐서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면서 "손학규 대표도 당연히 동의했다"고 전했다.

박 위원장은 "손 대표는 바른미래당 공중분해 전까지 모든 수모와 굴욕을 참아가며 '국민의당' 가치를 지키려 최선을 다했다"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는 것이 손 대표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역의원 규모에 대해서는 "20명은 될 것"이라면서 교섭단체가 구성될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통합에 앞서 구성한 공동교섭단체 '민주 통합 의원 모임' 21명 중 이용주 무소속 의원은 신당 불참 의사를 이미 밝혔고, 이상돈 의원도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이다.

손학규, 대표직 사퇴
손학규, 대표직 사퇴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 등 호남을 지지기반으로 하는 3당의 합당과 대표직 사퇴를 밝힌 뒤 취재진과 주먹을 부딪히며 인사하고 있다. 2020.2.20 zjin@yna.co.kr

합당 합의 발표 후 손 대표는 국회에서 별도 기자회견을 열고 "평당원으로 대한민국의 산업과 민생을 발전시키고 한반도 평화를 위해서 새로운 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통합을 추인했다.

손 대표는 자신이 주장해온 청년세력과의 통합과 관련, "최근 그 조직이 지나친 요구를 해와 통합 작업은 결렬됐다"고 설명했다.

채이배 의원이 바른미래당 몫 신당 공동대표로 지명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서는 "그런 말씀은 여기서 드릴 게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와 관련, 통합 테이블에서는 공동대표 3명을 각각 청년·소상공인·호남 등 상징성이 있는 인물들로 배치하는 방식이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손 대표가 백의종군 의사를 밝히기는 했지만, 선거전에서 다른 대표급 중진들과 함께 역할을 맡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손 대표는 유승민·안철수 전 대표의 보수행보에 맞서 당을 지킨 큰 공로가 있다"며 "총선에서 마땅히 중요한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