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0번 확진 포항 과외교사 동선 속속 드러나…대구·포항 오가

송고시간2020-02-20 16: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일간 건물 폐쇄
4일간 건물 폐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 남구 이동 한 9층 건물 출입문에 건물 관계자가 20일부터 23일까지 소독·방역으로 문을 닫는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이 건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40대 주민이 다녀간 곳이다. 2020.2.20 sds123@yna.co.kr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70번 환자(48·여·대구)는 최근 대구와 경북 포항을 오가며 활동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포항시에 따르면 70번 환자는 포항에 살다가 한 달 전 대구 남구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 북구에 아직 거주지를 두고 있고 과외교사로 포항에서 한 학생을 가르치고 있다.

포항시가 현재까지 잠정 확인한 결과 70번 환자는 16일 낮 12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보고 대구 남구 대명동에 있는 자택에 도착했다.

17일에는 낮 12시 50분 대구 서부터미널에서 시외버스편으로 포항으로 이동해 오후 1시 40분 포항시 남구 대잠동 과외수업을 하는 학생 집에 도착해 수업했다.

18일은 오전 11시 40분께 다시 과외수업을 하는 학생 집에서 수업하고서 오후 2시에 포항 남구 대이동 코아이비인후과를 방문했다.

그는 발열·몸살 증상으로 진료를 받았다고 조사 과정에 밝혔다.

이후 스스로 19일 오후 5시 포항세명기독병원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사를 받은 뒤 자가격리 조치됐다.

20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이 나온 뒤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됐다.

시는 70번 환자가 대구에서 포항으로 이동하면서 이용한 버스를 소독하고 버스 운전자와 학생, 학부모를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또 그가 방문한 포항 코아이비인후과가 입주한 9층 건물을 20일 오후부터 23일까지 폐쇄하고 방역·소독하기로 했다.

세명기독병원은 환자가 응급실 밖에 선별진료소만 들른 만큼 선별진료소만 폐쇄하고 나머지 병동이나 응급실은 그대로 운영하기로 했다.

검사를 맡은 의료진은 격리 조치했다.

시 관계자는 "70번 확진자 동선이 추가로 확인되면 시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선별진료소 폐쇄
선별진료소 폐쇄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세명기독병원에서 병원 관계자가 선별진료소 폐쇄 안내판을 달고 있다.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1명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2.20 sds123@yna.co.kr

선별진료소 방역
선별진료소 방역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세명기독병원에서 방역회사 관계자가 선별진료소 주변을 방역하고 있다. 이 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한 1명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2.20 sds123@yna.co.kr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하는 포항시장
코로나19 관련 기자회견하는 포항시장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0일 경북 포항시청에서 이강덕 포항시장(가운데)이 포항에서 일시 거주 중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양성확진을 받은 주민과 관련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2.20 sds123@yna.co.kr

sds1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