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르포] 확진자 이어지자 경북 주민들 "대문 나서기도 두려워"

송고시간2020-02-20 17: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병원·마트·식당 등 한산…경산에선 읍사무소도 폐쇄

(경산·청도=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모두 9명에 이른 가운데 갑작스러운 감염병 확산세에 지역 주민들이"대문 밖을 나서기도 두렵다"며 극도의 불안을 호소하고 있다.

지난 19일 영천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 3명이 나온 데 이어 20일에는 경산, 청도, 상주에서 확진 환자가 5명 더 나오고 영천도 1명 늘었다.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폐쇄된 청도 대남병원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폐쇄된 청도 대남병원

(청도=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폐쇄된 경북 청도군 대남병원이 출입통제되고 있다. 2020.2.20 mtkht@yna.co.kr

이에 주민들은 평소 다니던 병원이나 마트, 식당 등 외부 공간 출입을 몹시 꺼리는 분위기다.

경산의 한 병원은 확진자가 다녀간 사실이 알려지면서 병원을 이용하던 시민들이 극도의 불안감을 드러냈다.

한 시민은 "확진자가 다녀갔지만, 병원 측은 일부 과만 진료를 축소하고 소아과 등은 그대로 운영한다고 한다"며 "병원을 소독하고 소아과는 그대로 가도 된다고 하는데, 아이 데리고 가려니 걱정돼서 일부러 안 갔다"고 말했다.

이 병원을 비롯해 상당수 병원이 평소보다 방문객이 뜸한 모습이다.

경산 진량읍에 사는 이모(66·여)씨는 "치과 진료를 받을 때가 됐지만 그동안 코로나19를 의식해 일부러 병원에 가는 것을 미뤘다"며 "경산에서도 확진자가 나오고 하니 병원 가기가 더 꺼려진다"고 했다.

이날 경산에서는 확진자 가운데 한 명이 공무원이어서 그가 근무하는 하양읍사무소에는 오는 21일까지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걸리기도 했다.

하양읍 한 주민은 "질병 때문에 읍사무소가 폐쇄된 것은 처음 보는 것 같다"며 걱정스러워했다.

청도에서는 이날 폐쇄 병동 입원 환자 2명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주민들 불안이 부쩍 커진 상황이다.

청도읍에 사는 한 70대 남성은 "뉴스도 계속 나오고 뒤숭숭한 분위기고 하니 당분간 경로당이나 모임에는 일절 나가지 않을 생각이다"고 말했다.

영천에서는 전날 확진자가 3명 나온 데 이어 이날도 1명 추가되자 주민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앞서 영천시는 병원, 음식점 등 147개 시설을 폐쇄했다.

모든 어린이집을 비롯해 도서관, 관광지 등 공공시설도 폐쇄되자 길거리는 적막하기까지 했다.

주민들은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외출을 줄이고 학부모들은 맘카페 등을 통해 주변 이야기나 궁금한 일에 대한 정보를 나눴다.

상주에서도 이날 확진자 1명이 나왔지만, 확진자 동선이 비교적 상세히 공개돼 주민들 동요가 그나마 덜한 모습이었다.

'코로나19'에 텅 빈 대구 도심
'코로나19'에 텅 빈 대구 도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지하철 대명역 부근 도로가 한산한 모습이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시민들은 다중이용 시설의 출입이나 외출을 삼가하고 있다. 2020.2.20 mtkht@yna.co.kr

경산 중방동에 사는 장모(42)씨는 "보건당국이 확진자 동선을 세세하게 공개해주면 좋겠다"며 "확진자 동선에 대한 명확한 정보 없이 바깥출입을 자제하고 인터넷으로 장을 보고 지내려니 불안감이 더 크다"고 하소연했다.

ms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