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U "대구 마스크 매출 서울보다 2.3배 많아"…발주량 상향 조정

송고시간2020-02-20 17: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편의점 CU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산함에 따라 이 지역 점포의 마스크 발주량을 한시적으로 상향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CU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마스크 수요가 폭증함에 따라 지난달 말부터 가맹점별 발주 수량을 제한해왔다.

그간 마스크는 점당 20여개 정도로 발주량을 제한해왔지만, 대구·경북지역의 감염자가 늘어남에 따라 이 지역만 수량을 2배가량 늘리기로 했다.

실제 대구지역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전날 대구 지역 CU 점포당 마스크 매출은 서울과 비교해 2.35배가량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CU는 또 전날부터 대구·경북지역 점포 근무자들에게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감염 예방수칙을 안내하고 점포마다 손 소독제도 비치했다.

CU 관계자는 "대구·경북의 감염자가 늘어남에 따라 지역사회 안전을 돕고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제한이 걸려있는 마스크 발주량을 해당 지역만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U 로고
CU 로고

[BGF리테일 제공=연합뉴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