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800개 유치원, 초·중·고교, 특수학교 개학 1주일 연기(종합)

송고시간2020-02-20 19:2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설학원에 전면 휴원 적극 권고…도서관 등 각종 시설 휴관

질병 등 이유로 지역 모든 학교 개학 연기 전례 없어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대구를 중심으로 확산하자 대구시교육청이 전국에서 처음으로 유치원과 모든 학교 개학을 연기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유치원 341곳과 초·중·고·특수학교 459곳의 개학을 다음 달 9일로 1주일 미뤘다고 20일 밝혔다.

질병 등을 이유로 지역 모든 학교가 개학을 연기한 것은 전례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교육청은 지역사회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는 상황에서 신학기 정상적인 교육 과정 운영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해 이같이 결정했다.

이 기간 교직원은 정상 출근해 개학 준비를 한다.

시교육청은 유치원과 초등학교 돌봄교실은 희망자에 한해 운영해 맞벌이 가정에 불편이 없도록 했다.

시교육청은 지난 19일 모든 유치원에 휴원 결정을 한 데 이어 9개 시립도서관과 학생문화센터, 학생수련원 등 시설 휴관을 결정한 바 있다.

사설학원에도 전면 휴원을 적극 권고했다.

강은희 시교육감은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학생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일정 기간 다른 사람과 접촉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교육부와 협의를 거쳐 결정했다"고 말했다.

duc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