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K리그 복귀 불발된 기성용, 스페인 1부리그 행 임박…21일 출국

송고시간2020-02-20 22: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알 베티스 유력 거론…현지서 협상 마무리·메디컬 테스트 예정

기성용
기성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K리그 복귀를 추진했으나 무산된 이후 해외팀을 물색하던 기성용(31)의 다음 무대는 스페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기성용의 매니지먼트사인 씨투글로벌은 20일 "기성용이 스페인 1부리그 클럽과의 계약 협상 마무리와 메디컬 체크를 위해 21일 출국한다"고 밝혔다.

씨투글로벌은 특정 팀을 언급하지 않았으나 기성용과 협상할 팀은 프리메라리가 중위권 팀인 레알 베티스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지난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클럽인 뉴캐슬과 결별한 기성용은 K리그 복귀를 위해 친정팀 FC 서울, K리그1 디펜딩 챔피언 전북 현대와 협상했으나 접점을 찾지 못한 채 국내로 돌아올 뜻을 접고 해외 무대를 두고 저울질해왔다.

스페인과 카타르, 미국프로축구(MLS)의 여러 팀과 협상한 결과 스페인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애초 스페인 2부의 SD 우에스카가 유력한 차기 행선지로 거론되기도 했으나 씨투글로벌은 '1부리그' 팀임을 명시했다. 계약이 차질 없이 성사되면 기성용이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모습을 볼 수 있게 된다.

기성용은 21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길에 취재진을 만나 소감 등을 밝힐 예정이다.

song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