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탄소년단 "타이틀곡 '온', 우리의 운명 인정했다는 선언"

송고시간2020-02-21 10: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오늘 새벽 30초 선공개…"지난 7년의 일기장" 자전적 메시지 기대 고조

그룹 방탄소년단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우리의 운명을 인정했다는 선언 같은 거죠."

전 세계 이목이 집중된 방탄소년단(BTS) 새 앨범 타이틀곡 'ON'(온)에 대해 리더 RM이 내놓은 설명이다.

방탄소년단은 21일 공개된 애플뮤직 '뉴 뮤직 데일리 위드 제인 로'(New Music Daily with Zane Lowe)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이날 발매될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 타이틀곡 'ON'에 담긴 이야기를 귀띔했다.

RM은 "우리의 지난 7년에 대한 큰 일기장 같은 것"이자 "방탄소년단 정체성의 축약본"이라며 "우리는 때때로 휘청거릴 수도 있지만 다시 일어났다"고 했다.

그는 데뷔 후 7년간 변화한 것에 대한 질문에 "멤버들이 정말 잘생겨졌고 음악적 스펙트럼도 넓어졌다"며 "모든 게 스케일이 커졌다. (데뷔 당시인) 2013년엔 300명, 500명 앞에서 공연했는데 지금은 스타디움 투어를 돌고 있다"고 답했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전 6시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을 통해 '온'을 30초가량 선공개했다. 데뷔 후 7년이라는 시간을 보낸 방탄소년단이 아티스트로서 '소명의식'과 마음가짐을 노래한 곡이다.

"미치지 않으려면 미쳐야 해", "제 발로 들어온 아름다운 감옥" 같은 가사에서는 영광뿐만 아니라 중압감과 고통도 공존하는 자신들의 자리를 기꺼이 떠안겠다는 다짐이 엿보인다.

이들의 설명대로 새 앨범에는 데뷔 후 7년간 월드스타로 성장하며 겪은 방탄소년단의 자전적 이야기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신보에 대한 반응은 벌써 뜨겁다. 미국 타임지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온' 일부를 틱톡에서 선공개한 지 한시간여 만에 '온'을 배경음악으로 한 팬 영상 2만여개가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새 앨범 공개 직후 첫 방송 일정으로 미국 NBC 아침 토크쇼 '투데이 쇼'에 출연, 뉴욕 록펠러 플라자에서 생방송 인터뷰를 한다. 뉴욕 거리에서는 팬들이 밤을 새웠다고 AP통신은 전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