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부동산 불법행위 대응반 출범…첫 타깃은 '집값담합'

송고시간2020-02-21 1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주택거래 과정의 편법 증여와 불법 전매, 집값담합 등 각종 부동산 불법행위를 직접 조사·수사하는 범정부 상설 기관이 21일 출범했다.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반 출범'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반 출범'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오른쪽 세 번째) 등 참석자들이 21일 오전 세종시 뱅크빌딩에서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반 출범' 현판식을 하고 있다. 2020.2.21

국토교통부는 이날 오전 세종시 국토부 별관에서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반' 출범식을 열었다.

김영한 국토부 토지정책관이 대응반장을 맡았고 산하 국토부 소속 부동산 특별사법경찰 7명과 검찰, 경찰, 국세청,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감정원에서 각 파견된 직원 등 15명으로 구성됐다.

대응반은 부동산 실거래·자금조달계획서 분석, 부동산 시장 범죄행위 수사, 부동산 관련 불법행위 정보 수집·분석 등 업무를 수행한다.

이들은 당분간 전국 투기과열지구의 자금조달계획서와 실거래 신고 내역을 조사하고, 3월 부동산실거래법 시행령 개정으로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되면 조사 영역을 전국으로 넓힌다.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 MOU 체결'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 MOU 체결'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왼쪽부터), 김영한 국토교통부 불법행위대응반장, 박재용 서울특별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이 21일 오전 세종시 뱅크빌딩에서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 업무협약(MOU)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kjhpress@yna.co.kr

집값담합이 국토부 대응반의 '1호 사건'이 될 전망이다.

이날부터 집값담합이 공인중개사법 위반으로 규정돼 형사처벌 대상이 됨에 따라 대응반은 집값담합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미 대응반 출범 전부터 국토부에 10여건의 아파트 단지 집값담합 제보가 접수된 상태다.

대응반은 이들 단지의 담합 행태에 대한 분석에 착수하고 내주 중에는 현장조사도 벌일 예정이다.

박선호 1차관은 이날 행사에서 "지금까지 부동산 시장 조사와 단속은 단발성에 그쳤지만 앞으로 상설 기구가 고강도의 무기한 조사를 벌이게 됐다"며 "날로 갈수록 지능화되고 있는 부동산시장 불법행위를 적발해 사법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 MOU 체결'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 MOU 체결'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오른쪽 네 번째) 등 참석자들이 21일 오전 세종시 뱅크빌딩에서 부동산 시장 불법행위 대응 '국토교통부·서울시·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업무협약(MOU)을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박 차관은 "기존에 해 왔던 업·다운계약뿐만 아니라 분양권 불법 거래, 위장전입, 소득 자료 조작 등도 적극 단속하고 개발정보를 미끼로 내세우는 기획부동산의 온오프라인 불법행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감시하고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는 국토부와 서울시, 경기도 특사경이 대응반 업무에 협조하는 내용의 업무협약도 열렸다.

조사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를 적극적으로 공유한다는 내용이다.

박재용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장은 "서울시 부동산 특사경은 2008년 발족한 이후 꾸준히 역량을 키워왔다"며 "국민이 부동산 시장에 대한 불신을 거두게 하고 좋은 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bana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