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

송고시간2020-02-21 14: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부 지역 특정집단 중심 발생…현행 방역체계로 통제가능"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방역당국은 우리나라에서 아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산하는 징후는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

대구와 경북 등 일부 지역에서 환자들이 집단으로 발생하며 지역사회 감염의 초기 단계로 진입했지만, 원인이 분명하고 특정 집단을 중심으로 발생하기에 현행 방역체계로 통제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위기경보 단계도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올리지 않고 현재의 '경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 "감염병 위기 경보 '경계' 유지…대응은 '심각' 준해 총력"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1일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 후 브리핑에서 "대구와 경북 청도에서 짧은 기간에 다수의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서울 등 다른 몇몇 지역에서도 소수지만 환자가 새로 나타나지만, 하나의 클러스터(집단)로 묶을 수 있는 데다 전파경로가 파악되기에 아직은 전국적 확산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하는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kimsdoo@yna.co.kr

일부 특정 지역을 중심으로 산발적으로 코로나19가 나타나는 지역사회 감염의 초기 단계일 뿐 원인이 규명되지 않고 감염경로가 불명확한 환자들이 불특정 다수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는 전국적 지역감염 단계는 아니라는 시각이다.

방역당국은 이런 인식을 바탕으로 지금은 역학조사나 방역 조치 등을 통해 현재의 코로나19 지역감염 상황을 어느 정도 관리, 통제 가능한 것으로 파악하고,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하지 않기로 했다.

방역당국이 이런 판단을 한데는 코로나19 환자 진료 임상경험과 질병의 특성도 한몫했다.

코로나19는 증세가 별로 없는 상태에서도 감염시킬 수 있을 정도로 전파력은 굉장히 높아 방역당국이 사전에 대처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

하지만 중증도나 위중도 측면에서 보면 그렇게 심각한 것 같지 않다고 박 장관은 말했다.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
박능후 장관, 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결과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중수본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kimsdoo@yna.co.kr

박 장관은 "설사 어떤 분이 감염되더라도 바로 확진이 되면, 그로부터 길어야 3주, 대개 2주 내외에 심각한 기저질환이 없는 한 치료를 받으면 다 완치되는 등 지나친 불안을 가질 필요는 없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 장관은 "따라서 그냥 현재의 경계단계를 유지하면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서 집중적으로 치료하는 방역전략이 타당하고, 오히려 더 유용하다고 생각해서 더는 위기 경보 단계를 격상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sh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