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5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경북·경남 확진자들 왜 신천지 대구교회에 갔나

송고시간2020-02-21 16:39

댓글45댓글페이지로 이동

16일 예배 참석한 타지역 확진자 잇따라 "전국 전수조사해야"

신천지 "개인 일정 중 예배 온 듯…질본 요청하면 협조할 것"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2020.2.20 psykims@yna.co.kr

(전국종합=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국 각지의 신규 환자 상당수가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광주·경북·경남 등에 거주하는 교인들이 대구 예배에 참석했다가 감염
된 만큼 타지역 교인들의 참석 현황을 전수 조사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온다.

21일 각 지방자치단체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20일 이후 광주에서 확진된 3명, 경북 포항 1명, 경남 합천 2명과 진주 2명 등 7명이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

전북 김제 거주 남성 1명도 이날 대구를 방문했다.

신천지 대구교회는 31번 환자가 증상이 나타난 후인 지난 9일과 16일 두차례 예배에 참석했던 곳이다.

한 장소에서 다수의 감염자가 발생한 것도 심각하지만, 일부 의심, 확진 환자가 진단 초기 예배에 참석한 동선을 숨기는 바람에 격리가 늦어지고 접촉자가 늘어나 우려가 커지고 있다.

광주의 확진자 중 2명도 보건소를 찾아 코로나19 검사를 요청하면서도 교회 방문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

광주·경북·경남 확진자들 왜 신천지 대구교회에 갔나 - 2

신천지 광주교회 출입통제
신천지 광주교회 출입통제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신천지 대구교회를 방문한 광주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의 출입문이 폐쇄돼 있다. 2020.2.21 pch80@yna.co.kr

신천지 측은 대구에서 특별한 행사는 없었다고 주장한다.

다른 지역 교인들은 개인 일정으로 대구에 왔다가 예배가 있는 날이라 참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확진자 대부분이 교회 행사 이외에는 다른 곳에 들리지 않았거나 같은 차로 이동하는 등 예배 참석을 목적으로 갔다는 것이 설득력이 있다.

대구 예배 뒤 일부 확진자는 지역에서 선교 활동에 나선 점도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이에따라 정부가 교회 예배 참석자 명단을 확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신천지 측이나 교인들도 동선 확인 등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는 것이다.

광주이단상담소 임웅기 목사는 "확진자 중 전도사도 있는데 출장 등이 아니고서는 주일(일요일)에 다른 교회에 간다는 게 일반적이지는 않다"며 "신천지 측이 정확히 밝혀야 추가 피해를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대구에 이어 경기, 광주, 인천, 제주 등이 신천지 교인 전수조사 방침을 밝혔다.

베드로지파 광주교회 관계자는 "전국 12개 지파에 행사 공지가 온 게 없었다"며 "16일 이후 광주에서 예배는 없었다. 확진자와 이번 주 성경 공부했던 참석자는 질병관리본부의 요청이 있으면 파악하려 한다"고 말했다.

areu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