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코로나19 '교도소 방역' 비상…확진 500명 넘어(종합2보)

송고시간2020-02-21 15: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둥·저장성 교도소 교도관·재소자 240여명 확진…문책 줄이어

후베이 제외 중국 신규 확진자 대부분 차지…후베이도 270여명

산둥성 런청 교도소
산둥성 런청 교도소

[왕이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교도소까지 퍼지면서 교도관과 재소자 중 누적 확진자가 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지난 20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진원지 후베이(湖北)성을 제외한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 258명 가운데 대부분이 교도소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수용 시설의 밀폐된 공간 특성상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급속히 퍼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어서 확진자 수는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1일 관찰자망(觀察者網) 등에 따르면 중국 내 교도소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후베이성 271명, 산둥(山東)성 207명, 저장(浙江)성 34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이 가운데 산둥성 지닝(濟寧)시 런청(任城) 교도소는 최근 코로나19 감염 사례 발생 후 재소자와 교도소 근무자 등 2천77명을 검사한 결과 총 207명이 확진으로 판명됐다.

확진자는 교도관 7명, 재소자 200명이다.

이들 교도관은 며칠 전 지닝시 확진자 통계에 포함된 바 있으며 재소자 200명은 20일 산둥성에서 발표한 신규 확진자 202명 가운데 새로 들어갔다.

런청 교도소 코로나19 확산은 지난 12일 당직을 서던 한 교도관이 기침 증세로 병원 진료를 받던 중 13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당일 또 다른 교도관도 감염자로 통보받으면서 사태가 커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산둥성 교도소에서 대규모 확진자가 나오자 당국은 즉각 감염된 재소자 치료에 나서는 한편 역학 조사관들을 투입해 감염 경로 추적과 더불어 전면 소독을 실시했다.

특히,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들 치료를 전담할 임시 야전 병원을 건설하기로 했다.

중국 산둥성 정부는 교도소 부실 관리 책임을 물어 산둥성 사법청장 등 관계자 8명을 면직시켰다. 산둥성 전체의 교도소, 구치소 등 수감 시설에 대한 전수 조사에도 나섰다.

저장성 스리펑 교도소
저장성 스리펑 교도소

[관찰자망 캡처]

아울러 저장(浙江)성의 스리펑 교도소에서도 3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 교도소에서는 재소자 등 7명이 이미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바 있으며 20일 하루 새 2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스리펑 교도소는 전면 폐쇄와 더불어 의심 환자와 밀접 접촉자를 모두 격리 수감했으며 교도소 관계자들은 해임 조치됐다.

후베이성은 당초 20일 신규 확진자 수를 411명으로 발표했다가 나중에 교도소 내 감염자 220명을 추가해 총 631명으로 수정했다.

앞서 후베이성은 교도소 내 확진자가 51명이라고 밝힌 바 있어 교도소 관련 누적 확진자는 271명이 됐다.

후베이성 측은 "교도소의 경우 전염병 대응 보고 시스템에 포함돼있지 않아 수작업으로 반영하느라 신규 확진에 넣는 게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