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98명 확진…"밀폐·밀접 예배로 감염추정"(종합)

송고시간2020-02-21 1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도대남병원과 '연결고리' 조사중…간호사 4명 등 16명 감염

31번환자, 2월초 청도 방문 때 대남병원·장례식장은 가지 않아

중국 후베이성 등과 교류 있었는지도 조사중

수레로 막아 놓은 신천지 교회 출입문
수레로 막아 놓은 신천지 교회 출입문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신천지 대구 교회를 방문한 광주 시민 3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된 가운데 21일 오전 광주 북구 신천지 베드로 지성전(광주교회) 출입문 앞에 수레가 놓여 있다.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김잔디 기자 = 방역당국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156명 중 절반 이상이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 있다고 밝혔다.

또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은 확진자 16명이 나온 청도대남병원과 연관돼 있다고 보고 '연결고리'를 찾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가 98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까지 중대본이 발표한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82명이었지만, 감염경로를 조사하던 중 다른 확진자 16명에서도 신천지대구교회 연관성이 확인된 것으로 보인다.

98명에는 신천지대구교회 신도뿐 아니라 이들의 가족이나 접촉자 중 확진된 사람도 포함된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에서 벌어진 집단감염이 밀폐된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는 예배방식 때문에 발생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정은경 본부장 '손씻기 등 예방수칙 철저히'
정은경 본부장 '손씻기 등 예방수칙 철저히'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 왼쪽)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언론에 나온 사진 등을 보면 이 교회에서는 굉장히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가 밀접하게 앉아 1∼2시간 정도 예배를 본다"며 "이런 밀접한 접촉과 밀폐된 공간이란 특성이 몇명의 노출자로 하여금 많은 감염자를 만들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집단감염이 어디에서 시작해 어떻게 번졌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중이다. 가장 먼저 확진된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가 집단감염의 시작인지, 31번 환자 역시 누군가로부터 감염됐는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156명 중 98명이 신천지 연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정 본부장은 "신천지교회 (확진자들이)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아직 조사 중"이라며 "신천지교회 지회가 중국 등 다른 나라에도 있는 것으로 안다. 중국 후베이성 등에서 교류가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증상을 보인 540여명에 대한 검사를 우선 진행하고, 순차적으로 검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신천지대구교회에 예배를 보러 온 다른 지역 사람들에 대한 검사도 진행된다.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신천지 대구교회 방역

(대구=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지난 20일 오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인근에서 남구청 보건소 관계자들이 방역하고 있다. psykims@yna.co.kr

방역당국은 신천지대구교회 다음으로 확진자가 많이 나온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대한 역학조사도 진행중이다.

청도대남병원에서는 이날 오전까지 간호사 4명 등을 포함해 16명이 확진됐다. 이 가운데 1명은 평소 앓던 폐 질환이 코로나19로 악화해 사망했다. 정확한 최종 사망원인은 조사중이다.

방역당국은 31번 환자나 신천지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 사이에 공통 감염원이 있을지 집중 조사하고 있다.

현재까지 역학조사 결과 31번 환자는 이달 초 청도군을 방문했지만, 청도대남병원이나 이 병원 장례식장을 방문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환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전국적 확산 징후는 아직 없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대구와 경북 청도에서 짧은 기간에 다수의 확진환자가 발생하고 서울 등 다른 몇몇 지역에서도 소수 환자가 새로 나타나지만, 하나의 클러스터(집단)로 묶을 수 있는 데다 전파경로가 파악되기에 아직은 전국적 확산단계는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