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 10개 시·군에 외국인 주민 통역 서포터즈 운영

송고시간2020-02-23 07: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도청
경기도청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는 의사소통 문제로 공공기관, 병원, 은행 등을 이용하는 데 불편을 겪는 외국인 주민들을 위해 '통역 서포터즈' 사업을 한다고 23일 밝혔다.

통역 서포터즈는 경기도가 올해 도입한 것으로, 공공기관이나 병원, 은행 등을 방문하는 외국인 주민들에게 통역 서비스를 해주는 역할을 한다.

올해는 사업 추진을 희망한 부천, 화성, 남양주, 평택, 의정부, 파주, 시흥, 김포, 포천, 가평 등 10개 시·군에 35명의 서포터즈를 선발해 다음 달부터 12월까지 운영한다.

지원하는 외국어는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태국어, 캄보디아어, 러시아어 등이다.

경기도는 사업 성과를 분석해 추가 배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이 외국인 주민들의 생활 불편 해소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연하고 신속한 의사소통 지원으로 외국인 주민들이 한국 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