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쏘렌토 사전계약 하루만에 중단사태…하이브리드 가격 올린다

송고시간2020-02-21 16: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친환경차 세제혜택 연비기준에 미달, 뒤늦게 확인

"기존 계약차량 보상 논의 중"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기아차, 4세대 쏘렌토 사전계약 개시

(서울=연합뉴스) 기아자동차가 19일 4세대 쏘렌토의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정보를 공개하고, 다음 달 출시에 앞서 오는 20일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신형 쏘렌토 외관. 2020.2.19 [기아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기아차[000270]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사전계약이 하루 만에 중단됐다.

기아차 사장이 직접 나서 사전계약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고 공표한 바로 다음 날 알고보니 친환경차 세제혜택 대상이 아니어서 가격을 올려야 한다고 계약을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진 것이다.

기아차는 21일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사전계약을 이날 오후 4시부터 중단했다고 밝혔다.

정부 에너지 소비효율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해서 친환경차 세제 혜택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뒤늦게 파악했기 때문이다.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연비가 15.8㎞/ℓ를 넘어야 하는데 쏘렌토 하이브리드는 15.3㎞/ℓ다.

기아차는 쏘렌토 하이브리드 모델 가격이 변동될 예정이며, 이미 계약한 고객에게는 별도 보상안을 마련해 개별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세제혜택은 개별소비세, 교육세, 부가세 등을 합해서 143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고객은 등록시점에 취득세를 최대 90만원을 더 내야 한다.

쏘렌토는 20일 사전계약을 시작해서 당일에만 1만8천941대가 판매됐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이날 한국자동차기자협회 행사에 참석해서 쏘렌토 사전계약 첫날 실적이 작년 11월 더 뉴 그랜저가 세운 사상최대 기록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중 하이브리드 모델 판매는 1만2천212대로 64%에 달한다.

기아차는 "하이브리드 모델 계약재개 시점은 추후 공지할 예정"이라며 "고객 여러분께 혼선을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말했다.

디젤 모델 사전계약은 변함 없이 진행된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