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카오 여민수·조수용 '투톱' 재선임키로…합병 후 첫 CEO 연임

송고시간2020-02-24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5일 이사회 의결 예정…카톡 대화목록 광고 등으로 경영 실적개선 주도

창업자 김범수 의장 사내이사직 이어가…네이버 한성숙 대표도 재선임 예정

카카오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
카카오 조수용·여민수 공동대표

[카카오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035720]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가 뛰어난 경영 실적에 힘입어 다음과 합병한 이후 처음으로 임기를 연장하는 최고경영자(CEO)가 된다.

24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는 25일 열리는 이사회에서 여민수·조수용 공동대표 재선임 안건을 의결한다.

2018년 3월 취임한 두 공동대표의 임기는 다음 달 말까지로, 연임은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정식으로 확정된다.

카카오의 대표이사가 임기를 연장하는 것은 2014년 다음과 합병한 이후 처음이다.

합병으로 출범한 다음카카오의 첫 수장인 이석우·최세훈 공동대표와 그 뒤를 이은 임지훈 카카오 대표는 모두 단임으로 물러났다.

두 사람이 한 번 더 신임을 얻은 가장 큰 이유는 재임기간 회사 경영 실적 개선이 꼽힌다.

IT 업계의 한 관계자는 "두 대표가 경영을 잘했으니 유임하는 분위기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래픽] 카카오 실적 추이
[그래픽] 카카오 실적 추이

2017년에 연 2조원에 못 미치던 카카오의 매출은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했다. 영업이익도 2천억원을 돌파하며 2년 전보다 25%가량 증가했다.

주력 상품인 카카오톡에서 이익을 창출해내는 구조가 자리 잡았고, 콘텐츠·모빌리티 등 새로 벌이는 사업에서도 수익 모델이 생겨나면서 전반적인 실적이 좋아졌다.

특히 지난해 도입한 카톡 대화 목록 내 광고인 '톡보드'는 일각에서 제기된 사용자 반발 우려를 딛고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하루 평균 5억원이 넘는 매출을 발생시키고 있다.

이에 지난해 6천498억원을 기록했던 카톡 관련 사업 매출은 올해 1조원을 바라보고 있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2016년 8월 광고사업 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해 데이터 기반 맞춤형 광고 플랫폼 등을 주도했다.

조수용 공동대표는 2016년 12월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입사해 카카오뱅크·카카오T·카카오미니 등 브랜드를 선보였다.

인사말 하는 김범수 카카오이사회 의장
인사말 하는 김범수 카카오이사회 의장

2019년 9월 26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미래를 여는 시간' 제8회 교육혁신 포럼에서 김범수 카카오이사회 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9.26 [아쇼카 한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두 공동대표에 다시 한번 신임을 보낸 카카오 창업자인 김범수 의장도 이번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임기를 연장할 방침이다.

한편, 곧 3년 임기가 끝나는 네이버의 한성숙 대표도 연임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어 2017년 취임한 한 대표의 재선임 안건을 의결할 계획이다. 한 대표의 전임 김상헌 대표는 8년 동안 네이버를 이끈 바 있다.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