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친박 핵심' 윤상현 공천 탈락…이혜훈·이은재도 '컷오프'(종합2보)

송고시간2020-02-21 19:11

댓글14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재철 원내대표와 새보수당 출신 지상욱·오신환 등 11명 단수공천 확정

통합당, 수도권 일부 공천방침 발표…서울 강남갑·을 전략공천 지역으로

서울 서초을·마포갑 등 6개 지역서 28∼29일 경선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형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김형오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2.2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3선의 윤상현(인천 미추홀을)·이혜훈(서울 서초갑) 의원, 재선의 이은재(서울 강남병) 의원이 4·15 총선 공천에서 제외됐다.

심재철 원내대표 등 11명(현역 의원 9명, 원외 인사 2명)은 각각 단수공천을 받아 공천이 확정됐다.

통합당은 21일 공천관리위원회 회의를 열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일부 지역구에 대한 공천 방침을 결정했다고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이 회의 후 브리핑에서 밝혔다.

공관위는 인천 미추홀을과 서울 서초갑, 서울 강남병을 모두 우선추천(전략공천) 지역으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윤상현·이혜훈·이은재 의원이 컷오프(공천배제) 됐다.

김 위원장은 강남 지역 의원 2명이 컷오프 된 데 대해 "공관위에서 여러차례 논의해 결정한 것"이라며 "서울은 서울 전체가 연계돼있고 서울 뿐 아니라 전국이 다 연계돼있다. 통합당이 미래를 향해 변화되고 바뀐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친박계 핵심으로 꼽히는 윤 의원은 20대 총선의 최대 패인으로 지목되는 '진박 공천' 논란의 중심에 섰던 것이 '쇄신'을 강조하는 이번 공천 과정에서 약점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혜훈 의원은 통합당 출범 직후 유승민 의원과 '공천 항의' 문자를 주고 받은 것이 논란이 됐고 이은재 의원의 경우 과거 '겐세이' 발언 등 막말 논란에 여러차례 휩싸인 바 있다.

공천 신청자 면접보는 김형오 위원장
공천 신청자 면접보는 김형오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왼쪽 두 번째)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총선 공천 신청자 면접을 보고 있다. 2020.2.20 zjin@yna.co.kr

공관위는 서울 강남갑과 강남을도 전략공천 지역으로 지정했다. 다만 이들 지역에 누구를 배치할지는 이날 발표하지 않았다.

강남갑은 '험지 출마'를 선언한 3선 이종구 의원의 지역구다. 강남을은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현역이다.

통합당의 전통적인 우세 지역인 이곳에는 태영호 전 북한 공사 등 영입 인사들의 배치가 예상된다.

아울러 심재철 원내대표(경기 안양 동안을)와 새로운보수당 출신의 지상욱(서울 중구·성동을)·오신환(서울 관악을) 의원을 비롯해 김성원(경기 동두천·연천)·송석준(경기 이천)·김명연(경기 안산 단원갑)·홍철호(경기 김포을)·주광덕(경기 남양주병)·함진규(경기 시흥갑) 등 현역 의원 9명은 자신의 지역구에 단수 추천을 받아 공천이 사실상 확정됐다.

원외 인사인 정미경 최고위원(경기 수원을)과 정찬민 전 경기 용인시장(경기 용인갑)도 단수 추천을 받았다.

김 위원장은 공천 확정으로 탈락한 예비후보자가 지역구를 조정해 다시 신청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공식적으로는 신청이 마감된 상태지만, 훌륭한 사람이 추가로 신청한다면 적절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다만 신청기간 이후에 들어온 사람에게는 아무래도 더 엄격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공관위는 일부 경선 지역도 발표했다. 서울 서초을에서는 박성중 현 의원과 강석훈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서울 마포갑에서는 강승규 전 의원과 김우석 당 대표 상근특보가 각각 대결을 펼치게 됐다.

서울 서대문을(김수철·송주범), 서울 금천(강성만·김준용·이창룡), 경기 의정부을(국은주·이형섭), 인천 남동을(김은서·박종우·이원복), 인천 부평을(강창규·구본철) 등도 경선을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경선일은 오는 28∼29일로 정해졌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