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재일조선학교 차별 철폐 촉구 '200번째 금요집회' 열려

송고시간2020-02-21 18: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학생·학부모 등 300여명 참가…"우리에게도 배울 권리 달라"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재일조선학교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부당한 차별정책을 시정하라고 요구하는 200번째 '금요행동' 집회가 21일 오후 도쿄 문부과학성 청사 앞에서 열렸다.

재일조선학생위원회가 주최한 이날 집회에는 재학·졸업생과 학부모, 일본 시민단체 관계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재일조선학교 차별정책을 고수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정부를 규탄했다.

일본은 옛 민주당 정권 시절인 2010년 4월 고교 무상화 정책을 도입했다.

조선학교도 대상이 됐지만 2010년 11월 북한의 연평도 포격 사건 여파로 간 나오토(菅直人) 당시 총리가 조선학교에 대한 적용 중단을 지시해 보류됐다가 제2차 아베 정권 출범 직후인 2013년 2월 지원 대상에서 조선학교가 빠지는 문부과학성령이 확정됐다.

이 영향으로 친북 성향의 재일 조선인 자녀들이 주로 다니는 조선학교는 학생 수가 급감해 존폐의 갈림길에 섰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문부과학성 자료에 따르면 조선학교(대학 제외) 학생 수는 작년 5월 기준 5천223명으로, 10년 전인 2009년(8천323명)과 비교해 37.3%(3천100명) 줄었다.

사실상의 배울 권리를 빼앗긴 조선학교 재학·졸업생들은 2013년 3월 문부과학성 앞에서 금요일 항의 집회를 시작해 이날 200번째를 맞았다.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21일 오후 도쿄 문부과학성 청사 앞에서 열린 '조선학교 차별 시정 촉구' 제200차 금요행동 집회의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21일 오후 도쿄 문부과학성 청사 앞에서 열린 '조선학교 차별 시정 촉구' 제200차 금요행동 집회의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금까지 금요행동 집회에는 당사자라 할 수 있는 재학·졸업생과 보호자뿐만 아니라 수많은 일본의 지원단체 관계자와 시민이 동참해 아베 정부의 차별정책을 비판했다.

그러나 아베 정부는 작년 10월부터 5세까지의 아동을 대상으로 새롭게 시행한 '유아교육·보육(유보) 무상화' 정책 대상에서도 조선학교 부설 유치원을 제외하는 등 오히려 조선학교 차별 정책을 강화했다.

이날 집회에서 이수정 학생 대표는 "우리는 일본 정부의 민족교육 전반에 대한 차별정책에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조선학교에 다니는 모든 학생과 어린이에게 배울 권리를 보장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학부모 대표로 연설에 나선 한 보호자는 "조선학교에서 즐겁게 배우는 우리 아이들이 따돌림을 당하는 현실에 억울함과 분노를 느낀다"며 "차별해도 좋고 따돌려도 좋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는 일본 정부를 향해 큰소리로 우리의 주장을 펼치자"고 호소했다. (취재 보조: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21일 오후 도쿄 문부과학성 청사 앞에서 열린 '조선학교 차별 시정 촉구' 제200차 금요행동 집회의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21일 오후 도쿄 문부과학성 청사 앞에서 열린 '조선학교 차별 시정 촉구' 제200차 금요행동 집회의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