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원순 "대구 다녀온 서울 신천지 신도 17명…8개 장소 폐쇄"

송고시간2020-02-21 19: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화문광장 집회 금지, 다른 정치적 이유 아냐…중국인 입국 막으면 더 문제"

신천지와 코로나19
신천지와 코로나19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서울소재 신천지교회를 폐쇄하겠다고 밝힌 2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천지예수교 서대문시온교회에서 방역업체 직원이 방역을 하고 있다. 2020.2.2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신천지 교회로부터 2월 중 대구에 다녀온 서울시민 신도 17명의 명단을 전달받았다"고 21일 말했다.

박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CBS라디오 '정관용의 시사자키'와 인터뷰하면서 "이분들은 자가격리 중"이라며 "이 종교 특성상 교인임을 밝히지 않는 분이 많다. 숨은 교인을 찾는 것도 관건"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파악된 (서울의 신천지 관련) 8개 장소에 서울시 직원이 직접 나가서 현장을 점검했고 방역도 완료했다"며 "(비밀공간 등) 은밀히 움직이는 그런 곳은 없는지 경찰과 지역사회의 협력을 받아서 계속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서울의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와 함께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 집회금지 조치를 발표했다.

박 시장은 집회 금지와 관련해 "다른 정치적 이유나 처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지금 확산하는 코로나19를 조기에 저지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토요일인 오는 22일 집회가 열릴 경우 "채증에 나서고 계도 활동도 할 것"이라며 "불법 집회이므로 저희가 고발하면 경찰도 채증한다"고 덧붙였다.

'중국인 입국 금지'에는 여전히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감염병에는 국경이 없으므로 입국을 막으면 오히려 더 다양한 방식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 도심내 집회 금지
서울 도심내 집회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1일 오후 서울 광화문사거리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도심 집회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열어 감영병에 취약한 어르신들 보호를 위해 시민 운집이 많은 광화문광장, 서울광장, 청계광장에서 집회 여는 것을 당분간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법 제49조 제1항의 감염병 예방을 위해 도심 내 집회를 제한할 수 있다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2020.2.21 jieunlee@yna.co.kr

j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