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일본 곳곳서 코로나 감염자 추가 확인…어린이 환자도 속출(종합)

송고시간2020-02-21 23:03

댓글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21일 최소 14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사이타마(埼玉)현은 이날 미취학 어린이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이 어린이는 40대 아버지와 함께 지난달 30일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전세기 제2편으로 귀국했다.

아버지가 먼저 지난 10일 감염이 확인된 상황에서 자택 격리 중 체온이 올라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으로 나왔다.

또 홋카이도(北海道)에서는 초등학생 형제 2명과 신치토세(新千歲) 공항의 40대 여성 검역관 1명이 신규 감염자 명단에 올랐다.

문부과학성은 초등생 감염자가 나온 해당 학교에 임시 휴업을 권고했다.

(도쿄 AP=연합뉴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의 충격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대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도를 걸어가고 있다.

(도쿄 AP=연합뉴스)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의 충격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18일 일본 도쿄의 직장인들이 대거 마스크를 착용하고 인도를 걸어가고 있다.

이날 이시카와(石川)현과 구마모토(熊本)현에서도 첫 환자가 나왔다.

이시카와현은 지난 12~14일 도쿄 출장을 다녀온 50대 남성 현청 직원이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상세한 출장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지난 16일 발열 증상이 나타나 여러 의료기관을 거친 이 직원은 20일 폐렴으로 진단받았다가 현 보건환경센터 검사에서 코로나19 환자로 판명됐다.

지바(千葉)현에서도 해외여행을 하거나 외국인을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지 않는 등 감염 경로가 특정되지 않은 60대 남성 경비원이 환자로 추가됐다.

도쿄도(都)도 새롭게 감염자 3명을 확인했다고 공개했다.

추가 감염자는 파트타임 일을 하는 50대 여성, 70대 여성 자영업자, 50대 무직 여성이다.

이밖에 아이치(愛知)현 나고야시에서 농후 접촉자로 관찰 대상이던 70대 남성과 20대 여성이, 가나가와(神奈川)현에선 감염자가 치료받은 사가미하라(相模原) 중앙병원에 입원했던 80대 남성이 부인과 함께 감염이 새로 확인됐다.

이로써 21일 오후 10시 30분 기준 일본 내 감염자 수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634명, 15개 국내 광역지역(都道府縣) 감염자(중국인 여행객 포함) 94명, 전세기편 귀국자 14명 등 총 742명으로 파악되고 있다.

한편 후생노동성은 이날 음성으로 확인된 253명이 요코하마(橫浜)에 정박 중인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하선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9일부터 사흘간 이 배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한 승객은 970명이 됐다.

교도통신은 현재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는 승무원 약 1천명과 음성 판정을 받았지만, 감염자와 같은 선실을 사용해 경과관찰 기간이 더 필요한 승객과 전세기를 기다리는 외국인 등 약 300명이 남아 있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