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 하동 흥룡리 고분군서 삼국시대 석곽묘 발굴

송고시간2020-02-21 21: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흥룡리 고분군 석곽묘
흥룡리 고분군 석곽묘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하동=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하동군은 흥룡리 고분군에서 삼국시대 석곽묘 8기와 조선 시대 회격묘 2기가 발굴됐다고 21일 밝혔다.

석곽묘는 석재로 네 벽을 쌓은 무덤이며, 회격묘는 관 주변을 석회로 채운 묘를 말한다.

흥룡리 고분군은 삼국시대 하동지역 고대사 등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유적이다.

군은 지난달 13일 문화재청으로부터 발굴허가를 받아 한반도 문화재연구원에 의뢰해 고분군 일대 800㎡에 대해 긴급 발굴조사를 시행했다.

석곽묘는 대체로 해발 20m 주변에서 발견됐으며 사면부를 따라 남쪽 5기, 북쪽 2기, 중앙 1기가 위치했다.

석곽묘는 대체로 훼손이 심한 상태로 발견됐다. 항아리 등 유물 28점이 점질토 상부에서 출토됐다.

고분군 인골
고분군 인골

[하동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선 시대 회격묘 2기 내부에는 인골과 목관이 출토됐다.

인골의 머리 방향은 동쪽을 향해 있었다.

발굴단은 가야 문화권과 백제·신라문화권과의 다양한 문화교류를 조사 연구하는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