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한국NGO 대북 의료지원사업 제재 면제

송고시간2020-02-22 10: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우려 속 샘복지재단의 평양병원 의료물자 반출 승인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유엔 대북제재위원회가 국제의료 비정부기구(NGO)인 한국 샘복지재단(대표 박세록)의 대북 물품 지원에 대해 제재를 면제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2일 보도했다.

RFA에 따르면 유엔 대북제재위는 21일(현지시간) 샘복지재단에 인도주의적 차원의 대북제재 면제 요청을 승인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발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주변국 확산세 속에서 이뤄진 첫 대북 의료지원 제재면제 사례여서 주목된다.

북한은 지난 2일 매체 보도를 통해 자국 내 확진자가 없다고 처음 밝힌 이후 줄곧 같은 주장을 펴고 있으나, 열악한 보건 인프라 등으로 인해 국제사회의 우려가 크다.

이 단체는 지난 1995년 평양 만경대구역에 500병상 규모의 '평양시 제3인민병원'을 설립해 운영 중이며, 해당 병원에서 필요한 의료기기와 의약품, 식료품 등이 이번에 제재 적용을 면제받았다.

이번 면제 승인 조치로 곧 북한에 반입될 의료기기와 의약품에는 엑스레이 기기와 의료 가위 등 의료기기, 환자용 가운 등이 있다.

단체는 지난달 2일 면제 승인을 요청했고, 7일 제재위로부터 승인 서한을 받았다.

'신종코로나 예방법을 찾아라'
'신종코로나 예방법을 찾아라'

(서울=연합뉴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지난 2월 6일 전국 각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보도했다. 평양의학대학에서 연구진들이 대화하고 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2020.2.6 nkphoto@yna.co.kr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