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북서 코로나19 107명 추가 확진…대남병원 93명·전방위 확산(종합)

송고시간2020-02-22 15: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남병원 일반병동 환자 8명도 확진…전체 확진자 133명, 신천지 교회 관련 19명

이스라엘 성지순례 참가자 확진 속출…김천·구미 등 신규 발생 시·군 늘어

이송되는 청도대남병원 환자
이송되는 청도대남병원 환자

(청도=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1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 입원 중인 환자가 다른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2.21 hwayoung7@yna.co.kr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07명 나오고 신규 발생 시·군이 늘어나는 등 전방위로 확산한다.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정신병동이 아닌 일반병동에서 확진 환자가 처음 나왔고 이스라엘 성지순례에 참여한 신도 가운데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도내 확진자 수는 133명으로 전날 오후 4시보다 107명 늘었다.

대남병원에서는 93명(사망 1명 포함)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전체 확진자가 109명(사망 2명 포함)으로 증가했다.

정신병동이 아닌 일반병동 환자 8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종사자 확진자도 2명 늘어 7명(간호사 4명·요양보호사 3명), 정신병동 환자 확진자는 82명 증가해 모두 94명이다.

새 확진자 가운데 일반병동 환자 8명은 안동의료원으로 옮겼고 종사자 2명은 병실 부족으로 이송이 지체되고 있으나 도립 의료원 3곳 중 1곳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신병동 환자 가운데 1명은 음성, 7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이 병원 5층을 격리병동으로 활용해 확진자를 치료할 예정이다.

음성으로 나온 일반병동 환자 46명 가운데 32명은 퇴원 후 자가격리하고 치료가 필요한 나머지는 대남병원 치료나 외부 격리병실 이송 등을 검토하고 있다.

의료진 등 종사자 99명 가운데 46명은 이미 자가격리 중이고 53명은 병원에서 일반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청도 대남병원에 배달된 도시락
청도 대남병원에 배달된 도시락

(청도=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코로나19가)가 무더기로 나온 경북 청도 대남병원에 22일 오전 도시락이 배달되고 있다. 대남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병원이 폐쇄돼 외부에서 음식을 전달받고 있다. 2020.2.22 leeki@yna.co.kr

대남병원이 아닌 일반 환자는 14명이 추가돼 24명으로 늘었다. 이 가운데 신천지 교회 관련자는 19명이고 나머지 5명을 역학관계를 조사 중이다.

아직 공식 집계에 포함하지 않은 확진자도 시·군에서 속출한다.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다녀온 안동, 의성, 영주 등 주민 39명(가이드 1명 서울 포함) 가운데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로 안동 5명, 영주 1명, 영덕 1명(의성 거주), 예천(의성 거주) 1명, 서울(가이드) 1명이다.

이들은 지난 8일부터 16일까지 이스라엘 성지순례를 하고 인천공항으로 귀국했다.

보건 당국은 순례단에서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으며 확진자들 동선이 속속 드러나며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경주에서는 20대 남자가 확진 판정을 받았고 구미와 김천에서도 지역 첫 환자가 발생하는 등 도내 시·군으로 퍼지는 추세다.

병원 내 감염 비상…전화상담•처방 한시 허용 (CG)
병원 내 감염 비상…전화상담•처방 한시 허용 (CG)

[연합뉴스TV 제공]

도는 환자가 계속 늘어남에 따라 포항, 안동, 김천 도립의료원 3곳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받았다. 오는 24일까지 3곳 모두 50%씩 병실을 비우고 28일까지 의료원 전체를 소개해 환자를 수용해 치료할 계획이다.

h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