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경증환자도 입원치료 원칙…자가격리치료 계획 없다"

송고시간2020-02-22 13: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환자 폭증한 대구·청도 외 지역에서는 음압병상 치료할 것"

대구 일반병실·다인1실 수용 체계 전환…"필요하면 국군대전병원 활용"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경증 환자를 '자가격리' 상태에서 치료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총 확진자가 350명에 육박하자 병상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지만, 대구·청도 외 지역에서는 기본 치료원칙으로 관리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강원 춘천 코로나 19 확진자 음압병동 이동
강원 춘천 코로나 19 확진자 음압병동 이동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강원 춘천시 강원대병원 음압병동으로 이송되고 있다. hak@yna.co.kr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자가격리상태에서 치료하는 방안을 검토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자가격리를 통해 확진환자를 치료할 계획은 상정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는 "대구와 경북 청도를 제외한 일반관리지역에서 확진되면 음압격리병상에서 치료하고, 중증환자는 중증 치료가 가능한 시설과 인력이 있는 기관에서 담당하는 일반적인 치료절차를 밟는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구처럼 짧은 순간에 다수의 환자가 발생한 경우에는 이 원칙을 준수하기 어렵기 때문에 이미 방역대책본부가 입원에 대한 원칙을 변경하여 시달했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전날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음압병실 1인 1실 수용에서 일반병실, 다인1실 수용 체계로 전환했다.

대구의료원과 대구동산병원은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지정됐고, 모든 병실을 확진자 치료에 배정하기 위해 환자 전원 조치 등이 진행 중이다.

경북대 병원 도착하는 '코로나19' 의심 환자
경북대 병원 도착하는 '코로나19' 의심 환자

(대구=연합뉴스)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지난 19일 오후 대구시 중구 경북대학교 병원에 긴급 이송된 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TV 김종운 촬영,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 내 병상을 활용한 후에는 국가 감염병전담병원(국군대전병원) 등의 병상을 순차적으로 이용할 계획이다.

청도에서는 대남병원을 확진자 격리치료병원으로 전환했다. 병원 내부에서 환자와 의료진이 감염된 경우로, 국립정신건강센터 의료진 등을 수혈해 원내에서 치료를 지속한다.

김 부본부장은 "지역 내 국가격리병상이나 대학병원에서 중증환자 진료가 어려워질 경우 국립중앙의료원과 국군대전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음압병상을 계속 확충하고 있다"며 "지역 내 진료역량 강화와 동시에 2선, 3선의 방어선까지도 동시에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