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총리 "TK 관리 못하면 전국확산 못막아…즉각 차단 절체절명"(종합)

송고시간2020-02-22 15: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긴급 대책회의 주재…"규정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 후보완 해야"

"현 상황, TK 아닌 국가적 문제…중앙·지방 구분 말고 역량 총동원해야"

'신천지 대구교인 집중관리 및 청도대남병원 특별관리' 지시

정세균 총리,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 주재
정세균 총리,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 주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대구와 경북 청도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신속하고 비상한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함께 이철우 경북지사와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영상으로 연결해 코로나19 방역대책 회의를 주재,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밤새 확진자가 142명이나 증가한 가운데 추가 확진자 대부분(131명·대구 28명, 경북 103명)이 대구·경북(TK) 지역에 집중되자 이날 방역대책 회의를 긴급소집했다.

정 총리는 "대구와 경북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 없다"며 "더이상 다른 지역으로 전파되지 않도록 즉각 차단하는 것이 절체절명의 과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현 상황은 대구·경북만이 아닌 국가적 문제"라며 "중앙과 지방을 구분하지 않고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라며 "정부가 얼마나 신속하게 대응하는지 여부가 향후 승패를 결정짓는 관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발 빠른 대응을 지시했다.

정 총리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확진자를 신속하게 찾아내 격리하고 이들을 신속하게 치료해야 한다"며 "특히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들을 선제적으로 격리하고, 유증상자부터 신속히 진단검사를 해 집중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0.2.22 jieunlee@yna.co.kr

또한 "청도대남병원에서는 병원 내 감염 양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기저 질환자나 고령자가 다수"라면서 "따라서 청도대남병원에 대한 특별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어 "대구·경북 지역 내 병상, 인력 자원 수급 상황을 확인하고 군 의료 시설이나 인근 지자체 시설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서 대응해야 한다"며 "빠른 의사 결정을 통한 기민한 대응이 핵심으로, 규정에 얽매이지 말고 선조치를 하고 사후에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아울러 "관계부처 장관들은 현장 상황을 직접 확인·점검하고 부족한 것은 적극 지원해주길 바란다"며 "총리실과 복지부, 행안부 담당자들도 현장에 상주하면서 실시간으로 애로·필요사항에 적극 대응하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회의에서 경북지사와 대구 행정부시장으로부터 지역 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보고받은 뒤 "군과 인근 지자체 의료시설 등 가용자원을 총동원하라"고 주문했다.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대구ㆍ경북 방역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2 jieunlee@yna.co.kr

정 총리는 또한 총리실(국무조정실)의 국장급 간부를 대구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공동 단장으로 파견해 현장에 상주하도록 지시, 현장의 애로사항과 필요한 부분에 대해 실시간으로 적극 대응하게 했다.

지난 20일 대구에 설치된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 단장은 현재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병상관리 TF 팀장인 복지부 국장이다. 여기에 각 부처 조정 업무를 담당하는 총리실 간부를 공동 단장으로 추가 파견하기로 한 것은 범정부적 대응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한편 정부는 오는 23일 시도지사들이 참여하는 확대 중수본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추가 확산 차단 대책과 함께 의료인력 투입 등 대구·경북 지원 대책을 논의할 방침이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