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주 코로나19 확진 30대 부부, 마트 등 다중이용시설 다수 방문(종합)

송고시간2020-02-22 17: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도 동선 공개…시내 육거리시장·롯데마트, 증평 칼국숫집 등 다녀가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청주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부부의 동선에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시설이 다수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대형마트 휴업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대형마트 휴업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2일 오후 청주시 상당구의 한 대형마트 출입구에 임시 휴업을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다. 최근 이곳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2020.2.22 logos@yna.co.kr

22일 충북도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A(36)·B(35·여)씨 부부는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전날인 지난 17일 오후 2∼3시 청주 육거리시장 내 떡집골목(시장 주출입구∼주차장)을 다녀갔다.

이어 오후 5시에는 청주 금천동 소재 종합 문구점을 방문했다.

18일에는 오후 7시부터 약 1시간가량 청주 용암동 롯데마트 상당점에 머물렀다.

19일에는 정오부터 오후 1시 10분까지 청원구 율량동 자신들의 집에서 그리 멀지 않은 증평 송원칼국수에서 식사를 한 뒤 진천 초평저수지 주변을 산책하고, 인근 매점도 들렀다.

이어 오후 3시에는 증평 충북식자재마트로 이동했다. 이곳에서 머문 시간은 30분 정도로 추정된다.

이날 오후 4시 30분에는 청주 용담동 델리퀸(체리부로) 금천점도 다녀간 것으로 조사됐다.

20일에는 오후 3시께 율량동 주공9단지 앞 GS편의점과 후레쉬마트를 찾은 것으로 확인됐고, 21일 오후 1시 10분부터 자가격리가 시작됐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마트의 텅 빈 주차장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마트의 텅 빈 주차장

(증평=연합뉴스) 박종국 기자 = 22일 오후 충북 증평군의 한 마트 주차장이 비어 있다. 이 마트에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2020.2.22 pjk@yna.co.kr

A씨 부부가 방문한 곳은 대부분 방역을 위해 2∼3일 휴업에 들어갔다.

또 종업원들은 조사 후 자가 격리 조처됐다.

롯데마트 상당점의 경우 밀접 접촉자 확인을 위해 매장 내 CC(폐쇄회로)TV 녹화 영상을 분석 중이다.

개인택시 기사인 A씨는 19∼20일 택시 영업을 한 것으로도 확인됐다.

A씨는 운행 중 마스크를 착용했다고 진술했다.

충북도는 A씨의 택시 내 신용카드 결제 단말기 등을 통해 정확한 운행 이력과 동선을 조사하고 있다.

A씨 부부는 22일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나중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전주 거주 인척(A씨 매제) 1명 등 가족 4명과 지난 14∼15일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 등으로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부부는 현재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분리 입원해 있다.

여행을 함께 한 A씨의 부모, 자녀 1명은 진단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jeonc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