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생필품 사재기에 SNS 유언비어 난무…춘천지역 혼란 가중

송고시간2020-02-22 16: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춘천시 "확진자 동선 파악 어려움…평시대로 임해주시길"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마트 진열대에 라면과 쌀은 가져다 놓기 무섭게 가져갑니다."

강원 춘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발생한 22일 도심 한 대형마트 직원의 말이다.

이날 춘천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로 나타나자 시민 혼선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이날 오후 4시 현재까지 춘천시가 확진자 동선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있지 않아 혼란을 가중하고 있다.

확진자 동선 공개가 늦어지면서 지역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근거 없는 소문이나 가짜 뉴스가 급속하게 퍼지고 있다.

강원 춘천 코로나 19 확진자 입원
강원 춘천 코로나 19 확진자 입원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진자가 강원 춘천시 강원대병원 음압병동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0.2.22 hak@yna.co.kr

실제로 이날 SNS에는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확진자가 체육시설과 상점 등을 거쳐 갔다는 확인되지 않는 글이 올라와 불안감을 증폭시켰다.

이 때문에 지역 대형마트에는 생필품을 사재기하는 현상까지 빚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대형마트에는 라면과 쌀을 위주로 생필품을 구매하는 발길로 붐비고 있다.

대형마트가 운영하는 인터넷몰이나 배달 앱 등을 통한 배송도 평소 주말에는 가능했지만, 현재는 주문이 폭주해 불가능한 상황이다.

배달주문의 경우 이날 오후 주문했을 때 일부 대형마트는 25일부터 배송이 가능하다고 안내되고 있다.

춘천지역 공공시설에 대해서도 막연한 공포감이 조성되고 있다.

춘천시도시공사가 코로나19 발생에 따른 예방차원에서 모든 공공시설에 대해 휴관과 함께 긴급 방역에 나섰지만, 확진자가 다녀간 곳으로 잘못 전해졌기 때문이다.

춘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공공시설 임시폐쇄
춘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공공시설 임시폐쇄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2일 강원 춘천지역에서 코로나 19 확진자 2명이 발생한 가운데 지역 체육시설 입구가 굳게 닫혀 있다. 춘천도시공사는 확진자가 다녀간 곳은 아니지만, 예방차원에서 시설을 폐쇄하고 방역을 벌이고 있다. 2020.2.22 hak@yna.co.kr

춘천시도시공사는 코로나19 예방을 하기 위한 것으로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춘천문화재단은 확산 방지를 위해 3월까지 예정된 공연 및 행사일정을 전면 취소하기로 했으며, 전통 5일장도 열지 않기로 했다.

춘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지역사회에 사실이 아닌 소문들이 떠돌아 두려움을 조장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근거 없는 소문이나 가짜 뉴스는 지역사회에 혼란을 일으켜 시민 일상을 위협한다"며 "차분하게 평시대로 일상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h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