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한미군 기지서 미군 1명 양성 판정된 듯"

송고시간2020-02-22 17: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평택 미군기지 모습
평택 미군기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주한미군 기지에 근무하는 미군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정부 당국이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복수의 군 소식통은 22일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해당 기지에서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여러 명 격리했다"고 밝혔다.

소식통은 "한국 정부 당국에서도 이런 얘기를 듣고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아직 관련 사실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평택기지에 있는 미 8군사령부 예하 정보부대라는 말도 나오지만 확인되지는 않고 있다.

만약 이번에 양성 판정자가 나온 것으로 최종 확인되면 주한미군 기지에서는 첫 사례다.

앞서 주한미군은 지난 20일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대구기지의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한바 있다. 그간 양성 판정자는 나오지 않았다.

미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에 대해 변동 사항이 있거나 위험 요소가 식별되면 주한미군 자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한다"면서 "그러나 아직 그런 게시물은 올라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three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