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전국 확산에 검사물량 하루 5천건 넘어 '포화상태'

송고시간2020-02-23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사역량 현재 하루 5천건→3월말 1만3천건으로 확대

중구보건소에 비치된 신종코로나 검체채취 키트
중구보건소에 비치된 신종코로나 검체채취 키트

(서울=연합뉴스) 지난 2월 9일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한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체 채취 키트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진단검사 물량도 포화에 이르렀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기준 6천37명의 코로나19 진단검사가 진행 중이다.

현재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 약 5천건을 넘는 수치다.

진단검사가 많이 늘어난 데에는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의심환자 역시 덩달아 증가한 영향이 크다. 방역당국은 '슈퍼전파 사건'이 벌어진 신천지대구교회 신도 9천여명과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와 직원 600여명에 대한 진단검사를 시행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검사는 감염 가능성이 큰 사람부터 우선해서 진행된다.

코로나19의 감염이 의심될 경우 해외여행력과 관계없이 의사의 판단에 따라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지침이 개정된 것도 검사 물량이 폭증하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된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최근 들어 검사 물량이 많이 늘었다"고 상황을 진단했다.

이에 따라 방역당국은 진단검사 수요 확대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를 진행 중이다.

이달 7일 46개였던 진단검사기관은 지난 20일 77개로 늘었고, 내달에 10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하루 5천건 수준인 검사 역량도 1만건 이상으로 늘린다. 방역당국은 이달 말에 하루 1만건의 검사가 가능하도록 역량을 확대하겠다고 밝혀왔다. 내달 말에는 하루에 소화할 수 있는 검사 물량을 1만3천건까지 늘려 신속한 진단이 가능토록 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신속한 진단을 위해 진단검사기관을 확대하고 검사인력이 부족한 지역은 공중보건의사를 전환 배치하는 등 진단검사 역량을 하루 1만 건 이상으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