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천 코로나19 확진 병사, 부대원 등 42명 접촉…코호트 격리

송고시간2020-02-22 19: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포천=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포천에서 2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가 총 42명의 부대원 등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역 군인 코로나19 양성…군 당국 '비상' (CG)
현역 군인 코로나19 양성…군 당국 '비상' (CG)

[연합뉴스TV 제공]

경기도와 군 당국은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A(21) 병사의 부대에서 역학조사를 벌여 이 병사와 접촉한 부대원 41명을 확인해 부대 내 별도 시설에 격리 조처했다고 밝혔다.

이어 군 당국은 확진 병사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한 뒤 부대 전체를 '코호트 격리' 조치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조치를 뜻한다.

군 당국은 이날 오후 부대 안팎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쳤고, 현재 5명의 역학 조사관을 투입해 접촉 부대원들에 대한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연천군은 이 부대 조리실에서 이 병사와 같이 일한 지역 주민 B씨에 대해서도 검체를 채취, 코로나19 검사를 의뢰했다.

B씨는 현재 자가 격리 조처 중이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는 이달 10∼14일 대구 본가에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휴가 복귀일인 지난 14일 대구에서 서울역까지 기차를, 서울역에서 동두천 소요산역까지 전철을 각각 이용한 뒤 연천 전곡까지 버스로 이동 후 부대 차량으로 복귀한 것으로 파악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진 병사가 이날 역학조사에서 휴'가 때 마스크를 항상 착용했고, 복귀하는 14일에도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중교통을 이용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