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총리 코로나19 담화에 여 "정부 최선 다해", 야 "자화자찬만"

송고시간2020-02-22 22: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정치권도 초당적 대처해야", 통합 "중국인 입국금지 확대 등 빠져"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이슬기 기자 = 여야는 22일 정세균 국무총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국민담화와 관련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정치권의 초당적 대처를 강조한 반면,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초기 대응 실패에 대한 사과 없이 자화자찬만 늘어놨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본다.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정부가 방역에 총력을 다해야 할 뿐 아니라 국민들도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배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수석대변인은 "정치권도 함께 지혜를 모아 초당적으로 대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통합당 이창수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국민께 송구하다'면서도 초기 대응 실패에 대한 사과는 없었고, '적절히 대응하고 있다'는 자화자찬만 늘어놓았다"며 "정작 중요한 '어떻게 하겠다'가 빠진 대국민담화였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들이 기대했던 '중국인 입국 금지 확대', '위기 단계 격상'은 언급조차 되지 않았다"며 "속도전을 이야기하면서도 늑장 대응으로 일관하는 정부, 믿어달라면서도 정작 강력한 대책은 외면하는 정부 탓에 국민들은 더욱 불안할 뿐"이라고 했다.

정 총리 "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 당부"
정 총리 "종교행사 등 밀집행사 자제 당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세 관련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정 총리는 특히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 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시기를 특별히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2020.2.22 jieunlee@yna.co.kr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