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볼턴은 반역자…대선 전 회고록 빛 못보게 해야'"

송고시간2020-02-23 01:2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P "국가안보 대화 내용 기밀 주장하며 출간 원천봉쇄 원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과 존 볼턴 전 백악관 보좌관(좌)[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우)과 존 볼턴 전 백악관 보좌관(좌)[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에 담긴 자신과의 대화 내용 대부분이 국가 기밀에 해당한다며 저서 출간에 대한 원천봉쇄에 나섰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앞서 볼턴 전 보좌관의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대(對)우크라이나 군사원조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고 기술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는 뉴욕타임스(NYT) 보도로 그에 대한 증인 채택 여부가 상원 탄핵 심판의 막판 뇌관으로 부상했으나 과반을 점한 공화당 반대로 증언이 현실화하진 않았다.

볼턴전 보좌관 측이 출간을 강행할 경우 법적 분쟁으로 비화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22일(현지시간) WP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볼턴 전 보좌관에게 국가 안보에 관해 언급한 모든 것은 기밀로 분류돼 있다면서 출간 차단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이 대화에 정통한 두 소식통이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국가 안보에 관해 자신과 나눈 어떤 대화도 기밀 유지 특권에 속하는 만큼, 출간이 허락돼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자신의 변호사들에게 전했다는 것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이 책이 11월 대선 전에 빛을 봐서는 안 된다고 고집해왔다고 한다.

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4일 전국 TV 앵커들과 가진 비공개 오찬에서 볼턴 전 보좌관의 책에 담긴 내용은 고도의 기밀이라고 말했으며 볼턴 전 보좌관을 반역자라고 불렀다고 한 오찬 참석자의 메모를 인용해 전했다.

메모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 책의 출판을 막으려고 한다. 내가 (대통령)직을 떠난 후에 그는 이것(출간)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내가 백악관에 있을 때는 아니다"라며 "그는 단지 일을 지어내고 있을 뿐"이라고 깎아내렸다.

볼턴 전 보좌관과 가까운 한 인사는 최근 몇 주 동안 백악관은 기밀 보호의 수준을 명확히 밝히거나 설명하지 않은 채 광범위한 범위의 주제가 기밀이라고 주장하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다른 측근은 이 문제를 놓고 긴 법적 분쟁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한다고 말했다.

WP는 만약 볼턴 전 보좌관이 국가안보 회의(NSC)의 최종 승인 없이 출간을 강행할 경우 형사상 수사 가능성을 포함해 막대한 법적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고 전했다.

앞서 전직 해군특전단(네이비실) 대원 한 명은 오사마 빈 라덴 사살 작전(2011년)에서 자신의 역할에 관한 책을 썼다가 2012년 기밀 공표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매트 비소네트라는 이름의 다른 전직 네이비실 대원도 '노 이지 데이'라는 책에서 자신이 빈 라덴을 사살했다고 주장했다가 기밀 유출로 수사를 받았으며 출판 수익을 모두 정부에 넘기기로 합의해 기소를 면했다고 WP는 전했다.

볼턴 전 보좌관은 내달 17일 회고록 '상황이 벌어진 방; 백악관 회고록'을 출간할 계획이지만, NSC는 원고 검토 결과 회고록에 상당한 양의 기밀 정보가 포함된 만큼 그대로는 출판이 불가하다는 '판정'을 내린 바 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