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상문, 4년 6개월 만에 '톱10' 기대…6타 줄여 공동 20위 도약

송고시간2020-02-23 06: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상문의 드라이버샷.
배상문의 드라이버샷.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배상문(34)이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뒤 처음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대회 톱10 진입을 바라보게 됐다.

배상문은 23일(한국시간)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의 코코비치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PGA투어 푸에르토리코 오픈 3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뽑아내며 6언더파 66타를 쳤다.

배상문은 전날 공동 47위에서 공동 20위(9언더파 207타)로 순위가 껑충 뛰었다.

공동 7위 그룹(11언더파 205타)과 2타 차에 불과해 톱10 입상이 가시권이다.

군 복무를 마치고 2018년 PGA투어에 복귀한 배상문은 아직 톱10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지난 2015년 8월 바클레이스 공동 6위가 마지막 톱10이다.

2라운드에서 5언더파 67타를 때려 이번 시즌 두 번째 컷 통과를 이룬 배상문은 이날도 72.2%의 높은 그린 적중률과 파온 때 평균 퍼트수 1.69개가 말해주듯 탄탄한 경기력을 과시했다.

티샷이 벙커에 빠지고, 두 번째 샷은 러프에 떨어진 3번 홀(파4) 보기가 옥의 티였다.

2언더파 70타를 친 이경훈(29)은 공동 28위(7언더파 209타)에 머물렀다.

버디 5개를 뽑아냈지만, 고비마다 나온 보기 3개가 아쉬웠다.

올해 PGA투어 신인 가운데 가장 주목받는 빅토르 호블란(노르웨이)은 보기 없이 버디 8개를 몰아쳐 선두(18언더파 198타)로 나섰다.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는 이글 2방을 터트리며 9타를 줄여 1타차 2위로 올라섰다.

6언더파 66타를 친 조시 티터(미국)가 3위(16언더파 200타)에 올랐다.

kh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