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 코로나19 검역강화…"수입물자, 10일 격리 뒤 소독해야"

송고시간2020-02-23 08:3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바이러스 생존률 높아 수입물품이 전파 매개물 될 수도"

'북한, 코로나19 예방에 총력'
'북한, 코로나19 예방에 총력'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국 내 전파를 막기 위한 조직정치사업과 위생선전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2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보통강구역인민병원 의료진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0.2.23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을 우려하면서 모든 수입품에 대한 검역 수위를 끌어올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3일 '수입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을 엄격히 하자' 제목의 기사에서 "무역항과 국경교두(다리)로 들어오는 물자들을 먼저 반입 지점의 격폐된 장소들에 무조건 열흘 동안 자연 상태에서 방치해두고 소독한 다음, 해당 절차에 따라 물자를 인계하는 질서를 확립하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물자들을 소독할 때는 포장 용기뿐 아니라 포장 용기 안에 있는 물자들의 구석구석까지 말끔히 소독하여 자그마한 빈틈도 없도록 하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는 최대 무역상대국인 중국에서 환자 소변에서도 새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완치 환자로 분류된 이들이 코로나19 전염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되는 등 다양한 감염 경로에 관한 경계심이 커진 데 대한 조치로 보인다.

신문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금속에 붙어서도 1주일간 생존하며 에어로졸(공기 중에 떠 있는 고체 또는 액체 미립자) 형태로 하수도를 통해 전파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들도 조목조목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의 생존률이 다른 비루스들보다 비교적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다른 나라에서 들여오는 물자들이 비루스를 전파할 수 있는 매개물로 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 내에는 확진자가 없다는 주장도 이어갔다.

신문은 "아직 우리나라에서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물자들에 대한 검사검역 사업을 소홀히 하면 돌이킬 수 없는 후과(결과)가 빚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 역시 '그 어떤 정황에도 대처할 수 있게' 제목의 기사에서 "우리나라에는 다행히도 감염 환자가 나타나지 않았지만 절대로 방심하지 말고 방역 사업을 근기 있게,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가도록 요구성을 높여나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민주조선은 또 보건성 중앙위생방역소가 역학, 실험, 소독, 임상 부문 전문가로 신속 대응 조를 구성했으며 각 지역에 코로나19 예방법 등을 수정·보충해 전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수도 평양의 위생방역소는 공공장소 위생을 점검하고 감기를 비롯한 이상증세로 의심되는 사람들에 대한 감시를 강화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Eng·中文) 북한의 ‘신형 코로나 비루스’ 예방약! 효능 있을까?ㅣ북한터치 Ep. 13

유튜브로 보기
'북한 옥류관도 소독 중'
'북한 옥류관도 소독 중'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국 내 전파를 막기 위한 조직정치사업과 위생선전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고 23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유명 식당 옥류관 직원들이 내부 곳곳을 소독하고 있다. 2020.2.23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nkphoto@yna.co.kr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