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조동물 안락사' 케어 박소연 "활동가로 돌아간다"…대표 사퇴

송고시간2020-02-23 09: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페이스북에 글 올려 "안락사는 돈이 아닌 동물들을 위한 선택이었다"

박소연 "안락사 불가피"
박소연 "안락사 불가피"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 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2019년 4월 29일 오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들어가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동물 안락사 논란을 일으켰던 동물권 단체 '케어'의 박소연 대표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글을 올려 대표직을 내려놓고 활동가로 돌아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 전 대표는 "안락사 사건이 터진 후 1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수많은 구설을 들으면서도 홀가분하게 대표직을 내려놓지 못했던 것은 케어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 때문이었다"면서 "당시 그대로 물러난다면 악의적으로 생산·편집·왜곡된 자료들과 루머들이 케어를 옥죄어 힘들게 할 것이라는 판단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케어가 행해왔던 소수 동물의 안락사가 돈 때문이 아니라 오로지 동물들을 위한 더 나은 선택이었다는 것을 밝히는 것이 제가 해야 할 책임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대표직에서는 물러나지만 케어 활동가로 남겠다며 "이제 다시 활동가로 돌아가 케어와 동물들을 돕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구조 동물을 안락사시킨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다만 케어의 후원금 중 3천300만원을 개인 소송을 위한 변호사 선임 비용으로 쓰고 기부금 일부를 목적 외로 사용했다는 업무상 횡령 등 혐의는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o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