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퇴원자 '강제격리' 속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나흘째 1천명↓(종합)

송고시간2020-02-23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후베이 지역 신규 확진 18명…베이징 처음으로 신규 확진 없어

누적 확진 7만7천명 육박·사망 2천400명 넘어…봉쇄 조치 지속

우한 시내에서 소독제 살포하는 방역차량
우한 시내에서 소독제 살포하는 방역차량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발생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장한구의 도로에서 10일 방역차량이 소독제를 살포하고 있다.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발 우려로 퇴원자마저 2주간 '강제 격리'하는 초강력 조치에 나선 가운데 신규 확진자가 나흘째 1천명 아래로 떨어졌다.

퇴원자 '강제격리' 속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나흘째 1천명↓(종합) - 2

하지만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가 7만7천명에 육박하고 사망자는 2천400명을 넘어서는 등 중국 내 피해는 여전히 심각하다.

이에 중국 정부는 가장 피해가 심각한 발병지 우한(武漢)을 포함한 후베이(湖北)성에 의료 자원을 집중하고 초기 대응에 실패한 관리들을 대거 문책하며 사태 수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지난 22일 하루 동안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648명과 97명 늘었다고 23일 발표했다.

반가운 소식은 중국의 중심인 수도 베이징(北京)에서는 이날 하루 동안 신규 확진자가 한명도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지난달 코로나19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처음이다.

22일까지 중국 전체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7만6천936명, 사망자는 2천442명이다.

중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 1천749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19일 394명, 20일 889명, 21일 397명, 22일 648명으로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환자 돌보는 중국 의료진
코로나19 환자 돌보는 중국 의료진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 집중치료실에서 지난 13일 의료진이 코로나19 환자를 돌보고 있다. leekm@yna.co.kr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의 신규 확진자 수도 교도소 확진 환자 증가로 20일에는 258명에 달했지만 22일에는 18명으로 감소했다.

후베이성의 신규 확진자는 630명, 사망자는 96명 각각 늘었다.

이 가운데 우한의 신규 확진은 541명, 사망은 82명에 달해 여전히 우한의 코로나19 피해가 중국 내에서 가장 컸다.

중국 전역의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4천148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2만2천888명이다.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1천606명이며 이 가운데 중증 환자는 1만968명이다.

중국 본토 밖 중화권의 누적 확진자는 105명이다.

홍콩에서 69명(사망 2명), 마카오에서 10명, 대만에서 26명(사망 1명)의 확진자가 각각 나왔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