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호날두, 성인 무대 1천번째 경기서 11경기 연속골 폭발

송고시간2020-02-23 11: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1경기 연속골은 세리에A 최다 연속경기 득점 타이 기록

'내가 최고다'
'내가 최고다'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슈퍼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자신의 1천번째 성인 무대 경기 출전을 11경기 연속 골로 자축했다.

호날두는 23일 이탈리아 페라라의 파올로 마차 경기장에서 열린 스팔과의 2019-2020시즌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25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9분 선제골을 넣어 유벤투스의 2-1 승리를 주도했다.

이로써 호날두는 지난해 12월 1일 사수올로전부터 이어진 연속 골 행진을 11경기째 이어가며 세리에A 최다 연속 경기 득점 타이기록을 썼다.

앞서 피오렌티나 소속이던 가브리엘 바티스투타(1994-1995시즌)와 삼프도리아의 파비오 콸리아렐라(2018-2019시즌)가 최다 11경기 연속골 기록을 쓴 바 있다.

호날두는 이제 내달 2일 인터밀란과의 홈 경기에서 세리에A 역대 최다 12경기 연속 득점 기록에 도전한다.

선제골 넣는 호날두
선제골 넣는 호날두

[AFP=연합뉴스]

최근 11경기에서 16골을 몰아넣은 호날두는 올 시즌 정규리그 21경기에서 21골로 득점 순위 2위에 자리해있다. 선두인 치로 임모빌레(라치오)와 격차는 5골이다.

2002-2003시즌 포르투갈 스포르팅에서 프로로 데뷔했고, 2003년 8월 포르투갈 대표팀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른 호날두는 이날 성인 무대 1천 경기 출전을 기록하는 겹경사도 누렸다.

호날두는 스포르팅에서 33경기를 소화했으며, 이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에서 292경기,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에서 438경기, 유벤투스에서 73경기를 뛰었다. 포르투갈 대표팀에서는 164경기에 나섰다.

호날두는 후안 콰드라도가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문전 오른발 슈팅으로 가볍게 마무리해 개인 통산 725호 골을 넣었다.

이어 애런 램지가 후반 15분 골 지역 오른쪽에서 골키퍼를 넘기는 로빙 슈팅으로 추가 골을 뽑아 2-0을 만들었다.

유벤투스는 후반 24분 안드레아 페타냐에게 페널티킥 골을 내줬지만 그뿐이었다.

유벤투스는 19승 3무 3패, 승점 60점으로 선두를 굳게 지켰다. 한 경기를 덜 치른 라치오와의 승점 차는 4점이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