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서도 코로나19 교사 확진자 발생…해당 초교 개학 연기할 듯

송고시간2020-02-23 11: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확진자 늘면서 놀이공원·동물원·시내버스·대형마트 등 동선 비상

신학기 앞두고 코로나19 비상
신학기 앞두고 코로나19 비상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남편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가 초등학교 교사인 것으로 확인돼 교육 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23일 광주시와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126번 환자의 아내 A(31·광주 서구)씨가 이날 오전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진됐다.

A씨 남편은 다른 교인들과 함께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다가 두통 증상을 보여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대구에 가지는 않았지만, 밀접 접촉자인 데다가 일부 증상을 보이기도 해 남편과 함께 조선대 병원 음압 병실에 격리됐었다.

진월초교 교사인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학교를 방문하고 정오께 식당에서 식사 후 학교로 복귀해 오후 5시께 귀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20일 오전 11시 30분께 남편이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때 동행했으며 오후 1시 20분 약국에 들렀다.

A씨는 같은 날 오후 9시께 남편이 확진 통보를 받자 조선대 병원에 함께 입원했다.

다행히 방학 중이었지만 A씨가 개학 준비를 위해 학교를 찾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교육 당국도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당국은 학교 시설 곳곳을 방역하고 교사 등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해당 학교 개학·입학 연기도 불가피해 보인다.

이에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B씨는 20일 시내버스를 타고 이동해 지인 집에서 식사한 뒤 오후 3시 30분께부터 우치공원과 동물원에서 2시간 정도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B씨는 이튿날 0시 10분께 콜센터(1339) 문의 후 외출 금지 안내를 받고 22일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C씨는 전남 보성 문덕면 버섯농장, 화순군 사평면 음식점을 방문했으며 홈플러스 광주 동구 계림점 방문 사실이 알려져 해당 매장이 휴점하기도 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