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4번째 사망자는 대남병원 최초 감염자 중 1명

송고시간2020-02-23 12: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동국대 경주병원서 치료 중 폐렴으로 숨져

(경주=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번째 사망자는 애초 경북 청도 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해 있다가 동국대 경주병원으로 이송된 54번 확진자(57세 남자)다.

청도 대남병원
청도 대남병원

(청도=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22일 오후 경북 청도대남병원에서 일반병동 입원 환자 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환자가 퇴원하고 있다. 2020.2.22 hwayoung7@yna.co.kr

그는 지난 19일 대남병원에서 처음 발생한 확진자 2명 가운데 1명으로 동국대 경주병원 음압병실에서 치료를 받아 오다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숨졌다.

사망원인은 폐렴으로 알려졌다.

대남병원 정신병동 입원 중 발열, 기침, 인후통 등 증상으로 의사 소견에 따라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그는 기저질환으로 고혈압을 앓고 있었고 최근 한 달 동안 외출 기록 및 면회 내역이 없는 것으로 나왔다.

54번 확진자와 함께 정신병동에서 동국대 경주병원에 옮겨진 55번 확진자(59세 남자)도 상태가 좋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동국대 경주병원 관계자는 "현재 55번 환자도 호흡 곤란 증세를 보이는 등 상태가 좋지 않아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ms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