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황운하,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위 해제…"검찰에 분노"

송고시간2020-02-23 12: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4·15 총선 대전 중구 예비후보로 본격적 선거 운동 전망

대전지방경찰청장 재직 시절 황운하 예비후보
대전지방경찰청장 재직 시절 황운하 예비후보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4·15 총선 대전 중구 출마를 준비하는 황운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위에서 해제됐다.

황 예비후보는 23일 자신의 소셜미디어(페이스북)에 "지난 21일 자로 저는 사실상 경찰직을 떠났다"며 이런 사실을 전했다.

그는 "인재개발원장 직책과 21대 총선 예비후보자 역할을 동시에 수행하는 건 매우 어색하다"며 "경찰인재개발원장 직책을 성실하게 수행하기에 부적절한 상황이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총선 출마를 위해 의원면직을 신청한 바 있다.

검찰은 이후 울산지방경찰청장 당시 불거진 하명수사·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황 예비후보를 기소했다.

황 예비후보는 "없는 죄를 만들어내는 검찰의 치졸한 공격이 마침내 제게 큰 타격을 준 셈"이라며 "퇴임의 변을 제대로 남기지도 못한 채 제 삶의 전부였던 경찰을 떠나려 하니 분노와 슬픔이 동시에 밀려든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다만) 머지않아 순리대로 사표 수리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황 예비후보는 직위 해제 중 받게 되는 급여(본래의 40%가량)는 국고에 반납하거나, 순직 경찰관 자녀 장학금으로 기부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24일부터는 본격적인 선거 운동도 펼칠 예정이다.

walde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