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아연, 유럽여자프로골프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 준우승(종합)

송고시간2020-02-23 18: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아연
조아연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조아연(20)이 유럽여자프로골프 투어(LET) 제프 킹 모터스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총상금 24만유로)에서 준우승했다.

조아연은 23일 호주 본빌 골프리조트(파72·6천24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기록했다.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를 친 조아연은 스테파니 키리아쿠(호주)에 8타 뒤진 단독 2위로 대회를 마쳤다.

최근 3주 연속 호주 대회에 출전한 조아연은 앞서 2주간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에서 16위와 6위에 각각 올랐고, LET 대회로 진행된 이번 주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우승한 키리아쿠가 아마추어 신분이라 우승 상금 3만6천유로(약 4천700만원)는 조아연 차지가 됐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신인왕 조아연은 3라운드까지 선두 키리아쿠에 3타 뒤처져 있었기 때문에 이날 역전도 바라볼 수 있었다.

하지만 조아연은 초반 6개 홀에서 보기 3개를 쏟아냈고, 반면 키리아쿠는 버디 4개를 몰아쳐 순식간에 10타 차로 벌어지는 바람에 일찌감치 승부가 정해졌다.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 4라운드 7번 홀에서 티샷하는 조아연.
호주 레이디스 클래식 4라운드 7번 홀에서 티샷하는 조아연.

[볼빅 제공]

조아연은 후원사인 볼빅을 통해 "호주에서 3개 대회를 뛰면서 우승은 못 했지만 그 이상의 경험과 자신감을 얻어간다"며 "뉴질랜드에서 부족한 부분을 더 준비해서 3월 LPGA 투어 볼빅 파운더스컵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볼빅 파운더스컵은 후원사에서 타이틀스폰서를 맡은 대회인데 편안한 마음으로 대회 기간을 보내겠다"며 "최근 LPGA 투어 대회에서 나온 실수들을 반복하지 않고 남은 기간 연습을 통해 우승에 도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email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