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5댓글페이지로 이동

102명 중 3명 빼고 다 감염…왜 정신병동에 집중됐나

송고시간2020-02-23 14:37

댓글25댓글페이지로 이동

폐쇄 병동에 다인실…증상 나타나도 제때 대응하지 않아

청도 대남병원 소독
청도 대남병원 소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도=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경북 청도 대남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 대부분이 정신병동에 몰려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23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대남병원과 관련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111명 가운데 99명이 정신병동 환자이다.

정신병동 입원자 102명 중 3명만 빼고 모두 감염됐다.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의료계는 폐쇄 병동이라는 점이 무더기 감염에 주요 원인일 것으로 추정한다.

다인실이 많은 폐쇄된 병동에서 환자들끼리 오랜 시간 접촉하며 바이러스가 확산하는 동안 제때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21일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여성 환자(2번째 사망자)가 첫 증세를 보인 것은 지난 11일이다.

당시 환자는 인후통을 호소하며 체온이 38.6도까지 올라갔다.

다음 날에도 체온이 37.7∼38.5도를 오르내렸고, 14일에는 발열에다 폐렴 증세까지 나타났다.

이후 17일 체온이 37.8도까지 오른 가운데 심근경색이 의심돼 대구 한 대학병원으로 옮겼지만, 보호자가 대남병원에서 치료받기를 원해 청도로 돌아왔다고 한다.

20일 다시 38도 발열과 인후통을 앓은 환자는 21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부산대병원으로 옮겼지만 숨졌다.

이 환자 증세가 오락가락하던 15일을 전후해 병동 내 상당수 환자가 발열 증세를 보였다.

일부 환자와 직원 사이에 감염으로 추정되는 증상이 나타나는데도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고 일부 병원 직원들은 전했다.

19일 첫 사망자가 나온 뒤 감염 의심 환자들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자 무더기 확진 판정이 이어졌다.

폐쇄 병동의 특수성과 병원 측 늑장 대응으로 확산 속도와 규모가 걷잡을 수 없을 정도가 돼 버린 것으로 보인다.

한 의료인은 "사망자가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난 11일 당시 현장 의료인들이 조금만 더 관심을 가졌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난 22일 "폐쇄된 상태에서 다인실을 중심으로 오랜 기간 반복 노출이 진행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22일 대남병원 폐쇄병동을 코호트 격리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같이 노출된 사람을 동일 집단(코호트)으로 묶어 격리하는 조치이다.

격리된 환자에게 배달된 도시락
격리된 환자에게 배달된 도시락

(청도=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22일 오전 경북 청도 대남병원 응급실 앞에서 급식업체 직원들이 병원 안에 격리된 환자와 직원들의 아침 식사용 도시락을 내려놓고 있다. leeki@yna.co.kr

leek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